국토부 "시장 침체라기엔 일러…관심 갖고 모니터링"

2월 주택매매거래량이 작년 같은 달에 견줘 25% 가량 줄었다.

처음 공개된 분양권 전매건수는 2월이 올해 1월보다 약 20% 감소했다.

주택시장 안팎 경제여건이 불안해지면서 주택수요자들 사이 퍼진 관망세가 지속하고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13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2월 주택거래량은 5만9천265건으로 전년동월(8만8천864건) 대비 24.9% 감소했다.

최근 5년 평균(6만8천건)과 비교하면 12.2% 줄었다.

2월까지 누적된 주택거래량은 12만1천630건으로 작년보다 23.1% 적었다.

다만 5년 평균(12만건)에 견줘서는 1.1% 증가했다.

2월 주택거래량을 지역별로 나누면 서울(9천910건)을 포함한 수도권이 2만8천84건, 지방은 3만1천181건으로 작년과 비교하면 각각 25.1%, 24.1% 감소했다.

주택유형별로는 아파트 거래량이 작년보다 34.0% 줄어든 3만8천225건, 연립·다세대주택의 거래량은 1.4% 감소한 1만1천830건이었다.

단독·다가구주택의 거래량은 2.6% 늘어 9천201건이었다.

특히 아파트는 2월까지 누적된 거래량이 7만7천920건으로 작년 대비 32.4% 감소했으나 연립·다세대주택은 2만4천241건으로 0.4%, 단독·다가구주택은 1만9천469건으로 4.0% 증가했다.

전세난이 계속되면서 주택수요자들이 아파트 전셋값 정도의 자금으로 사들일 수 있는 단독·다가구·연립·다세대주택에 관심을 가졌기 때문으로 보인다.

2월 주택거래량이 전반적으로 감소한 것에 대해 국토부 관계자는 "시장이 관망세로 돌아서면서 주택가격이 보합세를 보이고 거래량도 줄어드는 것을 걱정 안 하는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이어 "깊은 관심을 가지고 모니터링하고 있다"면서도 "주택시장이 본격적으로 침체했다고 말하기에는 섣부르다"고 말했다.

전국 주요단지 실거래가는 서울 강남권 재건축단지와 수도권 일반단지를 중심으로 보합세를 나타냈다.

강남 개포 시영 28.79㎡는 1월 5억2천만원에 거래됐다가 2월 들어 실거래가가 5억1천700만원으로 떨어졌다.

경기 안양 한가람세경 49.68㎡는 실거래가가 2억6천500만원에서 2억5천500만원으로 떨어졌고 대구 수성 황금캐슬골드파크 84.97㎡는 5억500만원이 4억8천만원으로 내려갔다.

이달 처음으로 공개된 분양권 전매건수는 2월이 9천726건으로 전달인 1월(1만2천42건)에 견줘 19.2% 감소했다.

분양권 전매건수가 줄어든 것은 지방의 분양권 전매가 감소했기 때문이다.

지방에서는 7천28건의 분양권 전매가 이뤄져 전월(9천389건)보다 25.1% 줄었다.

수도권에서는 2천698건의 분양권 전매가 이뤄져 전월보다 오히려 1.7% 늘어났다.

서울에서 608건, 경기에서 1천848건이 거래돼 각각 35.4%, 5.4% 증가했다.

반면 인천은 분양권 전매가 전월에 견줘 46.3% 감소한 242건이었다.

2월 분양권 검인건수는 1만9천55건으로 1월(2만4천658건)보다 19.2% 줄었다.

분양권 검인은 최초분양계약을 원인으로 소유권보존등기를 신청할 때 소재지를 담당하는 시·군·구청장에게 확인받는 것을 말한다.

주택거래량 등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한국감정원의 부동산통계시스템 홈페이지(www.r-one.co.kr)나 부동산시장정보 애플리케이션 또는 국토부 실거래가 홈페이지(rt.molit.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세종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jylee24@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