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상반기 주택건설 실적(인허가 기준)이 10만채에도 못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10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던 작년보다도 상반기 물량이 25%나 줄었다. 이에 따라 올해 수도권 25만채,전국 43만채를 건설하겠다는 정부 목표에 차질이 예상된다.

26일 국토해양부에 따르면 올 상반기에 주택건설 인허가를 받은 물량은 공공부문 2만8634채,민간부문 7만327채 등 총 9만8961채에 그쳤다. 이는 작년 상반기와 비교할 때 25.2% 줄어든 수치다.

특히 작년은 1년간 주택건설 물량이 총 37만채에 불과해 1998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그러나 올 상반기만 놓고 보면 오히려 작년보다 올해 상황이 더 심각해 향후 수급에 상당한 차질을 빚을 것으로 보인다. 일반적으로 주택건설 인허가 이후 2~3년이 지나면 입주가 시작된다. 따라서 작년부터 이어지고 있는 주택건설 부진 현상은 이르면 당장 내년부터 주택공급 부족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부문별로 보면 공공부문에서 주택건설이 작년보다 53.2% 늘었으나 민간부문에서 38.1%나 줄었다. 주택경기가 침체되고 분양가 상한제로 수익성이 없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4만7592채,지방이 5만1369채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4.7%,25.6% 감소했다. 수도권이라도 서울(1만429채)이 66.3% 감소한 반면 각종 개발사업이 많은 인천(1만3363채)은 38.8% 늘어 대조를 보였다.

이에 따라 올해 정부의 주택건설 목표 달성은 사실상 물건너 갔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정부는 수도권 25만채,전국 43만채를 건설한다는 목표를 세웠으나 상반기 실적은 이의 25%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다.

장규호 기자 daniel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