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 분양시장 수급붕괴 조짐‥왜?

주택 분양시장에 빨간불이 커졌다.

한국경제신문이 지난달부터 이달 15일까지 청약을 받은 전국 126개 단지,5만5375가구를 분석한 결과 3순위에서도 미달되는 아파트가 속출하고 있다.

수요층이 두터워 한때 '깃발을 꽂기만 하면 성공한다'던 수도권에서조차 3가구 중 1가구 꼴로 주인을 찾지 못할 정도로 청약미달 사태는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수도권 주택분양까지 이렇게 맥을 못추는 양상이 계속되면 건설업체들의 줄도산 가능성이 커지는 것은 물론 이에 따른 주택공급 감소로 서민들의 내집마련이 더욱 어려워지는 만큼 대책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하고 있다.

◆수도권에서 대형업체도 맥 못춰


지난달부터 청약을 받은 전국 126개 단지 가운데 75%를 넘는 95개 단지에서 청약이 미달됐다.

3순위 내에서 마감된 곳은 수도권 23곳,지방 8곳 등 모두 31곳에 불과했다.

특히 수도권에서도 67개 단지,2만8255가구(특별공급분 제외) 중 청약 1순위에서 마감된 곳은 △서울 은평뉴타운 △인천 송도신도시 힐스테이트 및 푸르지오하버뷰 △파주신도시 동문굿모닝힐 △용인 흥덕지구 한국아델리움 등 5곳,3407가구에 그쳤다.

청약통장에 가입한 지 6개월 미만인 사람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는 3순위 마감단지까지 모두 합쳐도 23곳에 불과하다.

전체 분양단지의 3분의 2에 달하는 44곳에서 미달이 발생한 셈이다.

가구 수 기준으로도 수도권 전체 일반공급분의 34.8%인 9838가구가 미달됐다.

경기도 김포에서는 2925가구(5곳) 중 1822가구가 미달돼 순위 내 미달비율이 평균 62.3%에 달했다.

수원도 1948가구 중 미달물량이 1139가구로 절반을 넘었다.

서울 역시 지난 두 달간 은평뉴타운 등 16곳에서 3506가구가 일반분양됐지만 29.6%인 1038가구가 주인을 찾지 못했다.

대형업체들의 '브랜드 파워'도 힘을 쓰지 못하고 있다.

지난 14일 청약을 마감한 GS건설의 김포 풍무자이는 112~187㎡(33~56평)형 373가구 모집에 3순위까지 34명만 신청해 전체의 90.8%인 339가구가 미달됐다.

대우건설의 파주 봉일천동 푸르지오 역시 110~192㎡(33~58평)형 448가구 중 381가구(85%)가 미달됐다.

◆연말 미분양 12만가구 육박할 듯

주택경기 침체가 심각한 지방권은 더 심하다.

3순위 안에서 마감된 단지는 10곳 중 2곳에도 못 미쳤다.

지난달 이후 모두 59곳에서 청약신청을 받았지만 3순위까지 모집가구를 채우지 못한 단지가 51곳으로 전체의 86.4%에 달했다.

가구 수 기준으로도 2만7120가구 가운데 1만6464가구가 미달돼 미달비율이 60.7%에 이르렀다.

특히 업계에서 이른바 '마지노선'으로 여기는 청약률 20% 미만 단지가 전체의 절반을 넘는 31곳에 달하는 등 무려 43개 단지가 모집물량의 절반을 채우지 못했다.

수도권 역시 31개 단지에서 공급물량의 절반 이상이 미달됐다.

업계 관계자는 "이런 상태로는 주택업체들의 '버팀목' 역할을 해 온 수도권 분양시장조차 위기가 닥칠 가능성이 크다"며 "지난 10월 말 현재 10만887가구로 공식 집계된 미분양 아파트가 연말에는 12만가구를 넘어설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강황식 기자 his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