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가 인하도..분양률 높이기 안간힘

광주에서도 청약자가 단 한 명도 없는 아파트가 등장했다.

16일 광주지역 건설업계에 따르면 S건설이 최근 광주 북구 양산동에 `선시공 후분양' 방식으로 159채의 아파트를 지은 뒤 지난 8-10일까지 4일간 청약 신청을 받았으나 청약자가 한 명도 없었다.

최근 강원도 춘천 등 일부에서 발생한 아파트 청약률 제로 현상이 전국으로 확산되는 가운데 광주에서 청약률 제로 아파트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대해 S건설 측은 "소비자들이 향후 아파트 가격이 하락할 것이라는 기대심리를 갖고 있는데다 광주의 경우 현재 미분양 물량이 9천202채에 이르고 하반기에 또 4천200채가 추가 공급될 것으로 알려지자 굳이 청약을 서두를 필요가 없다고 판단해 이 같은 현상이 빚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법적인 분양 자격을 가리는 절차를 밟는 청약은 제로였지만 지난 12일부터 실시한 선착순 분양에 상당수 계약이 성사돼 아파트 분양 자체가 안 되는 사태는 발생하지 않았다"며 "특히 광주에서는 드문 선시공 후분양 아파트여서 소비자 반응이 상대적으로 좋은 편"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광주에서는 아파트 미분양 사태가 심화되자 광주 수완지구에 121㎡ 규모 아파트 446채에 대한 분양에 나섰던 진흥더블파크가 지역에서는 처음으로 분양가 10%를 전격 인하하는 등 업계가 분양률 높이기에 안간힘을 쏟고 있다.

(광주연합뉴스) 박성우 기자 3pedcrow@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