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 보고서에 의하면 2022년 동남권 경제는 주력산업 회복, 민간소비 개선 등에 힘입어 2.8%의 견조한 성장세를 시현할 전망했지만 기저효과의 소멸 등으로 올해(3.2%)보다는 낮은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제조업은 자동차, 조선, 석유화학, 기계, 철강 등 주력산업 대부분이 성장하며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기대했다. 특히 조선이 3년 만에 생산 증가세로 전환하고 석유화학도 높은 성장세를 견인할 것이라고 지목했다.

서비스업도 단계적 일상회복 시행에 따른 소비심리 개선, 소득여건 향상 등으로 반등할 것으로 예상했다.

건설업의 경우 견조한 신규주택 수요, 공업용 건물건설 증가 등으로 주거용 및 비주거용 모두 양호한 흐름을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자동차는 양호한 성장세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세계 자동차 수요가 아·태 및 유럽지역을 중심으로 증가하고 차량용 반도체 수급도 개선되는 가운데 내수판매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무엇보다 친환경차 수요의 빠른 증가세가 업황 개선 속도를 높이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조선은 회복세를 시현할 것으로 전망했다. 생산의 경우 지난해부터 지속되고 있는 수주 호조세와 생산 차질 물량 건조 등에 힘입어 마이너스 성장에서 벗어날 것으로 내다봤으며 수주도 대규모 LNG선 발주, 선박교체 수요 확대, 해상환경규제 강화 등에 힘입어 양호한 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기대했다.

석유화학은 건설, 자동차, 섬유 등 전방산업의 개선과 민간소비 증가 등으로 높은 성장세를 시현할 것으로 예상하며 금년 중 반등세를 견인한 언택트 수요 역시 견조한 흐름을 이어나갈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설비 증설에 따른 글로벌 공급 과잉 등은 성장의 하방 리스크 요인으로 지목했다.

기계는 완만한 성장세를 전망하며 반도체, 디스플레이, 석유화학 등의 신규 생산설비 증설 및 친환경관련 투자 확대 등의 긍정적 영향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또한, 기계 수출도 글로벌 인프라 투자 확대, 북미·신흥국의 건설기계 수요 증대, 반도체·IT기기 수출 증대 등으로 증가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철강도 완만한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EU, 북미 신흥국의 철강수요가 5%의 양호한 증가세를 보이고 내수 판매도 조선, 건설 등 전방산업 성장으로 호조세를 시현할 것으로 전망했다.

BNK경제연구원 정영두 원장은 “동남권 경제는 단계적 일상 회복 등에 힘입어 2022년에도 회복세를 이어나갈 것으로 예상된다”며 “코로나19 변이 확산, 글로벌 공급망 차질, 원자재 가격 변동 등 하방리스크도 적지 않은 만큼 대내외 경제상황을 적극 모니터링할 필요가 있다”라고 언급했다.

뉴스제공=BNK금융지주, 기업이 작성하여 배포한 보도자료.

POLL 진행중 : 2022.01.07~2022.01.27

지난해는 K콘텐츠 영향력이 확장된 한 해였습니다. 그동안 전세계에서 뜨거운 사랑을 받은 방탄소년단(BTS) 등 K팝에 이어 영화와 드라마 등 영상콘텐츠의 영향력이 본격적으로 확장됐습니다. 대표적으로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넷플릭스의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은 사상 최초로 넷플릭스 진출 83개국에서 모두 1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습니다. 카카오와 네이버 플랫폼을 타고 K웹툰도 뜨거운 인기를 얻었습니다. 이같은 K콘텐츠의 약진이 이어질 수 있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