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무/숙박/휴식이 가능한 복합형 업무공간에서 일하며 임직원의 상상력 끌어올려
‘디지털종합금융사’에 걸맞는 일하는 방식 도입
연간 1,300명의 임직원 활용 가능, 향후 제주도, 정선 등으로 확대예정
63빌딩에서 벗어나 창의적 업무에 몰두하다!... 한화생명의 새로운 일하는 방식, ‘Remote Workplace’ 운영

한화생명(3,560 -1.25%)이본사인 63빌딩이 아닌 새로운 곳에서 일하며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도출할 수 있도록 돕는 ‘Remote Workplace’를 도입했다.

이번에도입된 ‘Remote Workplace’(원격근무지)를 통해임직원들은 63빌딩 등 현재의 일터에서 벗어나 색다른 곳에서 새로운 사고로 창의적 아이디어를 만들어내고있다.

먼저‘서핑의 성지’로 떠오른 강원도 양양에 위치한 브리드호텔에서동해바다를 보며 일 할 수 있다. 브리드호텔의 한 층 전부를 업무공간으로 사용한다. 루프탑가든이나 도서관 형태의 카페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소규모 포럼에 참여해 새로운 미래전략을 고민하고, 빠른 의사결정과 긴밀한 협업이 필요한 조직 단위 프로젝트에 매진하기도 한다.또 사내의 같은 세대들이 일시적으로 함께 특정 업무를 수행하며 인적 네트워크를 구성 할 수도 있다.

아울러근무를 하면서 ‘요가’, ‘명상’, ‘트래킹’ 등의 힐링프로그램에도 함께 참여할 수 있기 때문에, 정서적 리프레쉬를 통해 창의적인 업무와 공동체 의식 등을 키우는 효과도 기대된다.

한화생명은임직원들이 휴양지에서 일하는 신선한 자극을 통해 창의성과 업무 효율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또자유롭고 창의적인 조직문화를 원하는 MZ세대 인재를 영입할 때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Remote Workplace’는 휴가와 업무를 병행하는 워케이션(Work +Vacation)과는 다른 개념이다. 휴가가 아닌 근무지의 다양성을 제공한다는 측면으로 볼 수 있다. 창의적인업무 특성에 부합하는 새로운 공간을 운영하며 생산성과 창의성을 극대화하고 있다.

한화생명은7월 중순부터 8월 중순까지 한 달 동안 양양 워크플레이스를운영해 본 결과, 총 16개의 부서에서 각각의 프로젝트를심도 있게 추진했다. 색다른 환경에서 충전된 임직원들은 본사로 복귀한 후에도 창의적인 사고와 함께 높은업무 효율도 보이고 있다.

향후에는제주도나 정선 등 새로운 워크플레이스도 추가해 선택의 다양성을 높여갈 계획이다.

그간한화생명은 ‘혁신금융서비스’나 ‘블록체인’ 및 ‘핀테크’ 등의 신사업 분야를 개척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디지털인재를 영입해왔다. 또그들이 최고의 업무 효율을 낼 수 있도록 자율적인 근무 문화를 구축하고자 노력해왔다.

업계최고 디지털 설계사 채널인 ‘Life MD’, 창의적 아이디어로 탄생하게 된 헬스케어 건강관리 App ‘Hello’ 등의 성과에는 자율성을 추구하는 근무형태로의 변화가 이뤄낸 성과로 볼 수 있다.

‘Remote Workplace’ 이외에도 한화생명은 일부가 아닌 모든 임직원들에게 새로운 근무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한 변화를 시도했다.원거리에서 출·퇴근 하는 임직원들이 효율적으로 업무를 할 수 있도록 주요 거점에 근무지를 제공하는 ‘거점Office’를 시행하는 등 다양한 형태의 근무제도를 도입해왔다.

한화생명People&Culture팀 박성규 팀장은 “한화생명은임직원들이 보다 효율적으로 근무하는 환경을 만들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였다”며, “이번 시행되는 ‘Remote Workplace’를 확대해나감과동시에 업무효율도 높이면서 직장에 대한 만족도를 높일 새로운 조직문화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라고밝혔다.

https://youtu.be/6aLZOSMo9sk

뉴스제공=한화생명, 기업이 작성하여 배포한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