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만6,000TEU급 1호선 ‘HMM 누리호’ 만선 출항

HMM(29,850 -2.13%)(대표이사 배재훈)은 1만6,000TEU급 초대형 컨테이너 1호선 ‘HMM 누리호’(Nuri)가 컨테이너를 가득 채운 만선으로 6일 유럽을 향해 출항했다고 밝혔다.

HMM 누리호’는 지난달 22일 부산항에서 첫 출항한 이후 중국 상해, 닝보, 옌톈을 거쳐 지난 5일 싱가포르에 입항했으며, 1만6,000TEU급 컨테이너선의 통상 최대 선적량인 13,300TEU를 넘는 1만3,438TEU를 기록, 만선으로 6일 출항했다.

HMM은 정부의 ‘해운재건 5개년 계획’의 일환으로 건조된 1만6,000TEU급 컨테이너선 8척을 4월 중순부터 순차적으로 인수할 예정이었으나, 국내 화물의 적기 운송 지원을 위해 지난 3월 ‘HMM 누리호’와 ‘HMM 가온호’ 2척을 조기 투입했다.

이 선박들은 북구주 항로 FE4(Far East Europe4)에 투입되어 디 얼라이언스(THE Alliance) 멤버사들과 함께 공동운항을 하고 있다.

기항지는 부산(Busan)-상하이(Shanghai)-닝보(Ningbo)-옌톈(Yantian)-싱가포르(Singapore)-(Suez)-로테르담(Rotterdam)-함부르크(Hamburg)-앤트워프(Antwerp)-사우샘프턴(Southampton)-(Suez)-옌톈(Yantian)-홍콩(Hongkong)-상하이(Shanghai)-부산(Busan) 순이다.

한편, 지난해 4월부터 아시아~유럽 노선에 투입된 HMM의 2만4,000TEU급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12척은 32항차 연속 만선이라는 대기록을 남겼다. 33항차에 99% 선적을 기록했지만, 34항차부터 최근 37항차까지 또 다시 만선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지속적인 만선 행진으로 HMM은 유럽 항로에서 그 경쟁력을 스스로 입증하고 있으며, 기존에 강점을 가진 미주 노선에 이어 세계 해운시장의 주요 노선인 유럽 노선에서도 글로벌 선사와 대등하게 경쟁하고 있다.

HMM 관계자는 “작년과 올해 인도받은 총 20척의 초대형 컨테이너선으로 HMM의 서비스 경쟁력은 한층 강화됐다”며, “강화된 서비스 경쟁력을 바탕으로 한국 해운 재건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달 22일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과 부인 김현이 여사가 참석해 명명한 1만6,000TEU급 2호선 ‘HMM 가온호’(Gaon)는 현재 중국 닝보(Ningbo)를 지나 옌톈(Yantian)으로 향하고 있다.

뉴스제공=HMM, 기업이 작성하여 배포한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