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에서 27일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가 정회된 뒤 운영위원장인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오른쪽)과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에서 27일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가 정회된 뒤 운영위원장인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오른쪽)과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는 27일에도 윤석열 대통령의 ‘욕설 논란’과 관련된 논란을 이어갔다. 더불어민주당은 윤 대통령 순방 과정의 문제를 들어 박진 외교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제출했다. 국민의힘은 욕설 논란 관련 최초 보도 매체인 MBC와 민주당이 결탁했다며 공세에 나섰다. 여야의 극한 대립에 이날 운영위원회와 복지위원회 등이 파행을 빚었다.
민주, 박진 해임건의안 당론 채택
이날 민주당은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만장일치로 박 장관의 해임건의안을 당론으로 채택했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총체적 난국이었던 5박7일의 해외 순방보다 심각한 문제는 정부가 각종 의혹과 실수에 대해 발뺌과 말 돌리기로 일관하고 있는 것”이라며 “박 장관과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 및 김은혜 홍보수석은 이번 외교 참사의 주범으로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민주당이 제출한 해임건의안은 29일 본회의에서 표결에 부쳐진다. 국회법상 해임건의안 채택에는 재적 의원 과반의 동의가 필요하다. 민주당이 보유한 의석수가 169석에 달하는 점을 고려하면 통과가 확실시된다. 다만 윤 대통령은 해임건의안을 수용하지 않을 수 있다.

박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야당이 다수의 힘에 의존해 외교마저 정쟁 대상으로 삼고 있는 것에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며 “외교부 장관으로서 오직 국민과 국익을 위해 흔들림 없이 맡은 바 소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욕설 논란’ 발목 잡힌 국회
역시 의총을 연 국민의힘은 ‘MBC 편파·조작 방송 진상규명 TF’를 구성하고 화살을 MBC에 돌렸다. 욕설 논란 자체가 편파 보도로 빚어진 것이라고 규정하며 이번 기회에 MBC에 책임을 묻겠다는 전략이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MBC는 풍문을 기반으로 윤 대통령의 음성에 욕설 자막을 입혀 송출했다”고 주장했다. 특위 위원들은 28일 MBC를 찾아 항의할 계획이다. MBC는 이날 입장문에서 “국내 대부분의 언론사가 똑같은 보도를 했는데도 MBC를 희생양 삼아 논란을 수습하려는 것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있다”고 반박했다.

관련 논란으로 여야가 맞서며 국회 일정은 곳곳에서 차질을 빚었다. 국정감사 실시계획서 채택을 위해 열렸던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는 개회 20분 만에 중단됐다. 민주당 의원들이 대통령실 외교·안보 라인의 긴급 현안 보고를 요청한 데 따른 것이다.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도 야당 의원들이 “대통령의 사과가 이뤄지기 전까지 국무위원 청문에 임할 수 없다”고 항의하면서 정회됐다. 복지위는 여야 간사 간 협의를 통해 오후에 청문 절차를 재개했으나 민주당 의원들은 ‘비속어 외교 참사에 대해 대통령은 사과하라’는 문구를 게시한 채로 청문회에 임했다.

전범진 기자 forward@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