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총리 "윤 행장 결정 존중" 후보자 교체 공식화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의 국무조정실장 임명이 무산됐다.

2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한덕수 국무총리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윤 행장이 국무조정실장직을 고사한 것과 관련해 "새 인사를 생각해볼 것"이라며 후보자 교체를 공식화했다.

한 총리는 "(윤 행장)본인이 논의 전개 과정에서 부담을 느껴서 한 결정이니 그 결정을 존중했으면 한다"며 "(새 후보자 인선 절차를) 빠르게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 역시 윤 행장의 고사 의사를 받아들일 전망이며, 이에 따라 새 국무조정실장 후보자 물색 작업이 곧바로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한 총리는 통화에서 인선 기준에 대해 "국조실장은 다양한 경험, 일에서 성공한 경력, 여러 분야의 방대한 지식, 내공 등이 있어야 한다"며 "윤 행장이 자진해서 물러난 부담 요인이 된 것들도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무조정실은 국무총리를 보좌하고 중앙행정기관의 지휘·감독, 정책 조정을 맡는 곳이기에 실장 인사에 국무총리 의사가 대체로 반영된다.

윤 행장은 사실상 국무조정실장으로 내정된 상태였으나, 여당인 국민의힘은 윤 행장이 문재인 정부 청와대 경제수석으로서 국민의힘이 실패했다고 규정한 경제정책을 주도했다며 새 정부의 정책을 총괄 조정하는 역할을 하기에 부적절하다고 반발했다.

앞서 윤 행장은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국무조정실장직에 대한 검증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논란이 되는 것이 매우 부담스럽다"며 고사 의사를 밝혔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