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토론서 격돌…김포공항·탄약고 이전 놓고 공방전
6·1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인천 계양을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국민의힘 윤형선 후보가 26일 TV 토론에서 상대방이 내세운 공약의 실현 가능성을 놓고 치열한 설전을 펼쳤다.

두 후보는 인천시 계양구 선거방송 토론위원회 주관으로 열린 토론회에서 계양구를 대표할 정치인으로서 필요한 자질을 놓고 신경전을 벌였다.

이날 토론회에서 이 후보가 '김포공항 이전을 통한 강서 대개발' 공약을 내놓자 윤 후보는 실현 가능성이 없다고 포문을 열었다.

이 후보는 "계양 발전의 걸림돌이 되는 김포공항을 이전해 고도 제한을 완화하고 계양을 포함한 강서지역을 개발해야 한다"고 하자, 윤 후보는 "많은 분이 민원을 제기했던 사안이지만 (이 후보가) 언제 떠날지 모르는데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지적했다.

또 윤 후보가 지역 발전의 장애가 되는 귤현탄약고를 조속히 이전하겠다고 밝히자, 이 후보는 "군사 규제 시설을 어디서 좋다고 받겠느냐"며 이전 장소를 명확하게 밝히라고 맞섰다.

두 후보는 인천국제공항과 김포를 양 기점으로 하는 'Y'자 형태의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D노선 건설을 놓고서도 대립했다.

이 후보는 "윤석열 정부 인수위 계획에서 Y자 노선이 빠졌던데 중앙정부와 싸울 거냐"고 공격했고, 윤 후보는 "(Y자 노선은) 윤석열 대통령의 공약이었고 앞서 계양 전통시장에 와서 이행하겠다고 약속도 했다"고 반박했다.

윤 후보는 이 후보가 최근에야 선거 출마를 위해 계양구에 왔다며 '철새론'을 언급했고, 이 후보는 계양 발전을 위해서는 능력 있는 정치인이 필요하다는 '인물론'으로 맞섰다.

윤 후보는 "이번 선거는 계양에 온 지 25일도 안 된 철새이자 언제 떠날지 모르는 사람과의 선거"라며 "주민을 이용해서 정치적 욕심을 채우려는 사람으로부터 계양 주민의 자존심을 지켜내야 한다"고 말했다.

또 "경기 분당에서 커서 성남시장과 경기지사로 일을 잘했다고 하는데 불체포 특권을 누리겠다고 도망쳐서 계양구로 왔다"며 "민주당의 정치독점으로 잃어버린 계양구의 20년을 찾을 절호의 기회가 왔는데 사탕발림에 속지 말아달라"고 강조했다.

이에 이 후보는 "검증된 역량이 있는 일할 능력이 있는 사람을 대표로 뽑아야 한다"며 "아는 사람을 뽑았다고 지역이 좋아지지 않는다.

계양과 인천을 바꿔서 최고의 도시로 만들 자신이 있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그러면서 "저는 아무것도 가진 게 없는 사람인데 성남시장과 경기지사 성과로 대선 후보로까지 호명됐다"며 "자화자찬하는 게 아니라 실제로 철거민의 도시를 대한민국 최고 도시로 만들었고 경기도 행정도 1등으로 인정받았다"고 반박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