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문재인 전 대통령과 약 10분 동안 전화 통화했다.

백악관은 이날 "바이든 대통령이 21일 저녁 문 전 대통령과 (전화로) 얘기를 나눴다"고 밝혔다.

백악관 측은 "바이든 대통령은 문 전 대통령에게 재임 기간 보여준 긴밀한 파트너십과 동맹에 대한 헌신에 감사를 표했다"고 밝혔다.

문재인 전 대통령 측근인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이날 "문 전 대통령은 (경남) 양산 사저에서 오후 6시 52분부터 약 10분 동안 방한 중인 바이든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했다"고 밝혔다. 이날 통화에는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최종건 전 외교부1차관이 배석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한미정상회담 차 방한 중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21일 오후 약 10분간 통화했다. 문 전 대통령 측근인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은 이날 오후 7시 50분께 보도참고 자료를 내고 "문 전 대통령은 양산 사저에서 저녁 6시 52분부터 약 10분간 바이든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했다"고 밝혔다. (윤건영 의원실 제공)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전 대통령이 한미정상회담 차 방한 중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21일 오후 약 10분간 통화했다. 문 전 대통령 측근인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은 이날 오후 7시 50분께 보도참고 자료를 내고 "문 전 대통령은 양산 사저에서 저녁 6시 52분부터 약 10분간 바이든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했다"고 밝혔다. (윤건영 의원실 제공) 사진=연합뉴스

윤 의원에 따르면 문 전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의 첫 방한을 환영했고 퇴임 인사를 직접 하지 못한 것이 아쉬웠는데 통화를 할 수 있게 되어 고맙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바이든 대통령은 "1년 전 백악관에서 첫 정상회담을 갖고 한미 동맹 강화에 역사적인 토대를 만든 것을 좋은 기억으로 가지고 있다"고 답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통화에서 문 전 대통령을 ‘좋은 친구’라고 불렀다고 윤 의원은 전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퇴임 이틀 전인 7일 북한의 SLBM, 즉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발사와 관련해 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 긴급회의를 열어 서훈 국가안보실장 등에게 "안보태세에 빈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지시한 바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