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성비위 의혹엔 "국힘이 훨씬 심해"
국힘 광주행엔 "학살세력 후예…반성하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 사진=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 사진=뉴스1

경찰의 성남FC 의혹 수사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이 "사골을 우려먹는 것이다. 적당히 우려먹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 위원장은 18일 MBC라디오 '시선집중'에 출연해 경찰 수사와 관련 "국민의힘이 이 의혹을 고발해 (수사기관이) 3년 동안 탈탈 털었는데 아무것도 안 나와 무혐의가 되지 않았냐"며 "(경찰이) 또 수사를 시작해 압수수색을 한다면서 쇼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자기들이 고발하고서 수사를 받는다고 저를 비난한다. 수사를 피하려 국회의원이 되려 하는 것 아니냐고 모함한다"며 "대장동 업자를 도와준 것도 국민의힘이고 뇌물을 받아먹은 것도 국민의힘이다. 적반하장이자 후안무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근 민주당 내에서 성 비위 의혹이 나온 것에 대해서도 이 위원장은 "민주당이 잘못했다"면서 "성추행, 성폭행, 성 상납 등의 문제를 따지면 국민의힘이 훨씬 심하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를 두고는 "만약 민주당 당 대표가 성 상납 의혹을 받고 구체적 근거가 제시됐다면 아마 민주당이 해체됐을 것"이라며 "민주당에 대한 국민의 비판은 겸허하게 100% 받아들이고 책임져야 하지만, 최소한 성 상납 의혹을 받는 여당 대표가 할 얘기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날 윤석열 대통령은 국민의힘 의원들과 광주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다. 이를 두고 이 위원장은 "원래 국민의힘이 광주 학살 세력의 후예이자 민정당, 군사정권의 후예들"이라며 "이번에는 진정으로 반성하고 위로해주고 진상규명에도 협조하면 좋을 것 같다"고 평가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