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 외교부 장관이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첫 통화를 했다. /사진=연합뉴스

박진 외교부 장관이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첫 통화를 했다. /사진=연합뉴스

박진 외교부 장관이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첫 화상 통화를 했다.

외교부는 16일 두 장관이 상견례를 겸한 화상 통화에서 한중 관계, 한반도 문제, 지역·글로벌 정세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고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박 장관은 이날 통화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능력 고도화는 한반도와 역내 정세를 악화시킬 뿐 아니라 양국 이익에도 부합하지 않는다"면서 "한중이 협력해 한반도 상황의 안정적 관리를 도모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추가 도발 자제를 위한 중국의 건설적 역할을 당부했다.

양 장관은 최근 북한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에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양측은 북한 주민에 대한 코로나19 대응 인도적 지원 필요성 등의 문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상호 지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박 장관은 또 올해 한중 수교 30주년을 맞아 양국 관계에 있어 상호 존중과 협력 정신을 바탕으로 더 성숙하고 건강하게 발전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양 정상의 상호 방문을 포함한 고위급 교류 소통 강화, 경제·보건·기후변화·미세먼지 등 분야의 실질 협력 강화, 한중 문화 교류의 해 계기 문화·인적 교류 확대 등을 꼽았다.

왕 부장은 "한중은 영원한 이웃이자 전략적 협력 동반자로 수교 30주년을 맞아 양국 관계가 한 층 더 발전해 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면서 "고위급 간 소통, 조율, 호혜 협력, 문화 교류 등을 강화해 나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