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해놓고 피의자 홍보, 그게 인간인가"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내달 치러지는 보궐선거에서 인천 계양을 지역구에 나오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14일 "대장동에서 돈을 해먹은 집단, 진짜 도둑이 누구냐"며 국민의힘을 향해 날 선 비판을 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인천 계양구에서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열고 이 자리에서 "도둑이 몽둥이를 들고 설치는 것을 적반하장이라고 한다"며 이렇게 얘기했다.

국민의힘 고발로 경찰 수사 등이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고발하면 (자동으로) 피의자가 되는 것인데 자기들이 고발해놓고 피의자가 됐다고 홍보하는 사람, 그게 인간인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런 걸 적반하장이라 후안무치라고 한다. 제가 '적반무치당'이라는 이름을 붙여주려 한다"며 "도둑에게 이익을 안 주려고 도둑들에게 욕을 얻어먹은 사람이 공범인가. 도둑들에게 이익을 준 사람들이 바로 도둑"이라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이번 지방선거에서 확실히 이겨야 이재명이 다시 살아날 수 있다. 지지율이 중요하지 않다. 투표하면 이긴다"며 "일할 기회를 달라. 대통령이 아니더라도 국민에게 드린 약속을 얼마든지 해낼 수 있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