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곳 당규 위반 드러나 재경선·2곳 단수 공천…"특정인 내정, 줄세우기"
민주 광주 청년경쟁선거구 재경선·불공정 논란 '잡음'

더불어민주당이 6·1 지방선거에서 처음으로 도입한 광주 지역 청년 경쟁선거구를 둘러싼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4일 민주당에 따르면 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오전 회의를 열고 청년 경쟁선거구인 서구3선거구 최영환 후보, 광산구4선거구 이형철 후보가 신청한 재심을 인용하고 재경선하기로 의결했다.

지난달 27일부터 28일까지 이곳 선거구에서 실시된 시민배심원단경선(배심원단 투표)에서 당규 위반 사실이 확인됐기 때문이다.

민주당 광주시당의 의뢰를 받은 여론조사업체가 투표 당일 배심원단을 임의로 추가 모집한 사실이 드러났다.

이에 두 후보가 결과에 문제를 제기하고 재심을 요청했다.

재경선은 배심원단을 다시 모집해 6∼7일 실시할 예정이다.

또 청년 경쟁선거구 후보에게 접근해 돈을 주면 배심원단을 연결해주겠다는 브로커가 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시당은 사실관계를 확인해 공직선거법과 정당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수사 의뢰할 방침이다.

청년의 참여를 늘린다는 명목으로 도입된 청년 경쟁선거구는 서구3·북구2·북구5·광산구4 선거구 등 4곳이다.

하지만 일부 청년 후보들의 내정설, 불공정 경선 등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북구2 선거구는 정다은, 북구5 선거구는 심창욱 후보가 단수 공천됐다.

광주시민단체협의회는 이날 성명을 내고 "공관위를 구성하기도 전에 (청년 경쟁선거구가) 결정됐고, 일부는 후보가 없어 특정인을 내정한 것 아니냐는 낙하산 의혹까지 일었다"며 "지역 국회의원의 입김이 반영됐다는 개입설과 밀실 줄 세우기 의혹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해 다양한 계층의 정치영역 참여라는 원래 취지를 무색하게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