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27일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의 자료를 모두 공개하고, 북한에 의해 죽임을 당한 고인의 명예를 되찾아 드리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SNS에 "우리 국민의 억울한 죽음의 진실을 반드시 밝히겠다"며 지난 2020년 9월 서해상에서 북한군에 피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 모 씨 아들에게 보낸 편지에 답장 형식으로 이런 글을 남겼다.

이 모 씨 아들 이 군은 앞서 '윤석열 대통령 후보님께'라는 제목으로 A4 용지 두 장 분량의 자필 편지를 윤 후보 측에 보냈다. 이 군은 편지에서 "윤석열 후보님이 대통령이 되시는 그날 아버지의 죽음에 대한 사실관계를 밝혀 개입된 모든 사람에게 책임을 묻고, 그 책임에 설사 전직 대통령이 있다고 할지라도 법과 원칙에 따라 해결해주실 것을 약속해달라"고 했다.
윤석열 "서해 공무원 北 피살 사건 자료 모두 공개하겠다"

윤 후보는 "오늘 편지 한 통을 받았다. 북한군의 총격에 숨진 고인의 아드님이 보낸 공개 편지였다"며 "편지를 읽고 너무나 가슴이 아팠고 부끄러웠다"고 했다. 이어 "갓 스무 살이 된 아들이 아버지의 명예를 되찾기 위해 1년 4개월간 청와대, 국방부, 해경 등을 상대로 정보공개 청구를 하고 1인 시위를 하며 우리나라와 미국 대통령에게 편지까지 보냈다"며 "하지만 남은 가족은 남편과 아버지의 시신조차 확인하지 못한 채 '월북자'의 가족이 돼버렸다"고 했다.

윤 후보는 "국가는 우리 국민을 지키지도 못했고, 정부는 억울한 유족들의 마음을 어루만지기는커녕 고인을 매도하고 명예를 더럽혔다"며 "제대로 된 나라라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규탄했다. 이어 "그날의 진실을 밝혀 아버지의 명예를 회복하고 어머니, 동생과 함께 평범한 삶을 살고 싶다는 청년의 절규를 결코 잊어서는 안 된다"며 "지금까지 이를 무시하고 매도한 정부는 진심으로 사죄하고 반성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