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색 주말유세…李 '수도권 2030' 尹 '충청대망론' 安 'PK 후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국민의힘 윤석열·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주말인 22일 전국 각지를 누비며 표밭을 다졌다.

이재명 후보는 이날 종일 서울 마포구와 성동구, 송파구를 돌며 2030 표심잡기에 주력했다.

먼저 마포구 홍대입구 인근의 민주당 청년선대위 사무실인 '블루소다'를 찾아 청년 영입인사를 소개하고, 청년 공약을 발표했다.

특히 '이대남(20대 남성)'을 겨냥한 듯 병사 상해보험 강화를 공약하면서 "입대일부터 전역 후 귀가일까지 청년 병사의 안전한 삶을 책임지겠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성동구 왕십리에서 1인 가구 청년들과 대화하는 '국민 반상회' 행사를 연 뒤 '이대남 지지율을 끌어올릴 복안은 무엇인가'라는 기자 질문에 "저는 갈등을 부추기고 균열을 고착화하는 정치를 하고 싶지 않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정도에 맞게, 합리적으로 청년의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해가겠다"고 밝혔다.

오후에는 송파구 석촌호수를 찾아 시민들과 만났다.

이동 중에 장애인 여성 청년과 함께 대중교통 저상버스를 이용해 '장애 체험'을 하기도 했다.

3색 주말유세…李 '수도권 2030' 尹 '충청대망론' 安 'PK 후보'

윤석열 후보는 이날 세종과 충북 청주를 찾아 이틀 연속 중원 표심을 공략했다.

윤 후보는 세종 선대위 연설에서 "세종은 국토의 중심이자 행정의 중심이고 앞으로 명실공히 정치의 중심이 될 것"이라며 청와대 제2 집무실을 세종에 설치하겠다고 공약했다.

국회 세종의사당도 차질 없이 짓겠다고 약속했다.

청주에서는 "충북이 전국의 교통 중심으로, (전국을) 반나절 생활권으로 만들겠다"며 청주 도심을 관통하는 충청권 광역철도를 건설하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지역 기자간담회에서 '충청 대망론'에 대한 질문에 "제가 충청에서 학교를 나오지는 않았지만, 선조부터 450년 살아왔으니 고향 아니겠나"라고 답했다.

이어 "충청은 대한민국 중심 축"이라며 "여기가 발전하면 위 아래가 다 함께 발전하는 것"이라고 애정을 보였다.

안철수 후보는 경남 진주와 창원의 마산어시장 등을 방문해 지역 현안을 챙겼다.

안 후보는 진주의 한 카페에서 "저는 유일한 부울경 후보"라며 "부산에서 태어났고, 군 생활은 진해에서 했다.

어릴 때는 밀양에서 자랐다"며 친근감을 나타냈다.

시장 상인들과 만나서도 "친척들이 밀양·양산에 많이 한다"고 언급했다.

"단디 하겠습니다", "확 디비뿌겠습니다"는 등 일부러 사투리를 쓰기도 했다.

안 후보는 의사 출신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자신이 코로나19 사태를 가장 빨리 종식할 수 있는 대통령이 될 것이라고 자신하기도 했다.

이날 일정에는 부인 김미경 씨가 동행했다.

3색 주말유세…李 '수도권 2030' 尹 '충청대망론' 安 'PK 후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