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날 '면후심흑'에 이어 '일모도원' 언급
전략공천 제안 사실상 거부…갈등의 골 커져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왼쪽), 홍준표 의원.  /사진=한경DB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왼쪽), 홍준표 의원. /사진=한경DB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과 윤석열 대선 후보의 집안싸움이 거듭 불거지고 있다. 최근 윤 후보가 홍 의원의 전략공천 제안 거부 의사를 보이면서 갈등의 골이 더 짙어지고 있다.

22일 홍 의원은 자신의 처지를 '일모도원'(日暮途遠·날은 저물고 갈 길은 멀다)에 빗대어 답답함을 토로했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이 만든 정치 플랫폼 '청년의꿈' 게시판에 올린 글에서 최근 지병으로 세상을 떠난 동창생의 이야기를 전하며 "이제 나도 살아온 날보다 훨씬 짧은 살아갈 날이 남았다. 죽음은 한여름 밤의 서늘한 바람처럼 온다고 한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갈 길은 멀고 해는 저물고 있다"고 한탄했다. 이날 홍 의원 글이 윤 후보와 당 상황을 싸잡아 직격했다는 해석도 나온다.

홍 의원은 최근 윤석열 대선 후보로부터 선거대책본부 상임고문 제의를 받았으나, 서울 종로·대구 중남구 전략공천 제안 문제로 갈등을 빚으며 무산됐다. 갈등의 배경에는 이른바 '윤핵관'(윤석열 후보측 핵심 관계자)들이 있다는 게 홍 의원의 주장이다.

한 게시판 이용자가 '누구 옆에 붙어 있는 암 덩어리들 수술하느라 힘들지 않나'라고 적자, 홍 의원은 "어느 정당에나 그런 사람 다 있다"는 답변을 달았다.

앞서 홍 의원은 전날 '뻔뻔하다는 말에 윤석열이 먼저 떠오르는데'라는 게시글에 "面厚心黑(면후심흑) 중국제왕학"이라고 답했다.

얼굴은 두껍고 마음은 검다는 뜻으로, 홍 의원은 앞서 경선 당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의 '대장동 의혹'과 '형수 욕설 논란' 등을 겨냥해 같은 사자성어로 비판한 바 있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