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D-49
한국갤럽 여론조사 결과 발표
이재명·윤석열, 오차범위 내 초접전
심상정 3.9%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차기 대선후보 지지도 여론조사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오차범위 내에서 접전을 벌였다는 결과가 19일 나왔다.

한국갤럽이 머니투데이 의외로 지난 17~18일 전국 성인 남녀 1001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선후보 다자 대결을 실시해 이날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윤석열 후보 36.1%, 이재명 후보 34.9%로 나타났다. 이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13.5%, 심상정 정의당 후보 3.9% 순으로 나타났다.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후보의 격차는 1.2%포인트로 오차범위 내 사실상 동률이다. 2주 전인 직전 조사 대비 이재명 후보는 2.7%포인트 떨어졌고, 윤석열 후보는 6.9%포인트 상승했다. 윤석열 후보는 청년층을 집중 겨냥한 공약으로 20대 지지율을 끌어올렸다. 윤석열 후보의 20대 지지율은 29.1%, 이재명 후보는 23.3%다.

차기 대선 성격과 관련해선 '정권교체' 응답이 56%, '정권유지' 응답이 36.7%로 조사됐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평가와 관련해선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 54.7%, '잘하고 있다' 응답 41.2%로 나타났다.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 37.9% 민주당 32.5%, 국민의당 5.6%, 열린민주당 3.9%, 정의당 3% 등이다.

후보 지지 강도 관련 조사에서는 '다른 후보 지지로 바꿀 수도 있다'는 응답이 30.8%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20대는 무려 63.5%, 30대는 46.2%가 지지 후보를 바꿀 수 있다고 대답했다. '스윙보터(지지 후보를 결정하지 않은 유권자)'의 영향력이 더욱 강해졌다는 의미로도 해석된다.

이번 조사는 조사원과 직접 대화하는 유선(12.2%)·무선(87.8%) 전화 인터뷰로 실시했다. 표본은 통신사 제공 휴대전화 가상번호와 유선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했다. 응답률은 17.6%,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