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 운동 인식 심각"
"尹, 인식 직접 밝혀라"
권혁기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공보부단장. 사진=뉴스1

권혁기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공보부단장.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김건희 씨의 '7시간 통화' 보도와 관련해 "반인권적, 반사회적"이라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선대위 김우영 대변인은 17일 브리핑에서 "윤 후보도 김건희 씨와 같은 인식을 가진 것이 사실인지, 이준석 대표처럼 '아무 문제없다'고 생각하는지 직접 밝혀야 한다. 대통령 후보와 배우자의 관점이 반인권적, 반사회적이라면 문제가 된다"고 밝혔다.

그는 "김건희 씨는 기자에게 구체적인 금액을 언급하면서 매수 의사성 발언을 했다"며 "김건희 씨의 '미투' 운동에 대한 인식은 심각하다. 더구나 김건희 씨는 윤 후보조차 같은 생각이라고 밝혔다"고 말했다.

이어 "이준석 대표는 MBC 방송이 끝나자마자 '무엇이 문제인지 모르겠다'며 '구체적으로 지적해달라'고 한다"며 "김은혜 공보단장은 한발 더 나가 고(故) 이병철(이재명 후보 변호사비 대납의혹 제보자) 씨의 사망을 덮기 위한 기획이라는 어처구니없는 발언까지 했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정말 문제를 모르는 것인지, 알고도 눈 감는 것인지 의아하다"며 "후보 배우자 문제조차 제대로 살피지 못하는 당이 국민과 국정의 문제를 해결할 의지와 역량이 있는지 의문"이라고 비판했다.

권혁기 선대위 공보부단장도 이날 "보도 내용보다 보도를 접한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선대본 인식에 경악하고 더 큰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이런 부분이 아무 문제 없다고 인식하고 오히려 권언유착, 정치기획 이런 안하무인 격으로 나오는 태도가 문제"라고 말했다.

윤 후보 선대본에 무속인 출신 인사가 활동한다는 한 언론 보도에 대해서도 "심각한 문제"라며 "이분이 어떤 지위와 역할을 가졌는지, 보도대로 후보 메시지와 일정에 관여했는지 윤 후보가 직접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용기 대변인도 "온 국민이 무속인의 국정개입 트라우마가 있다 해도 과언이 아닌데 대놓고 친분 있는 무속인을 선대위 고문에 참여시켰다니 경악할 일"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은 무속인 관련 보도에 대해 "거론된 분은 선대본부 네트워크 부문에 고문으로 임명된 바가 없고, 무속인도 사실이 아니다"며 선대본부에 몇 번 드나든 바 있지만 일정, 메시지, 인사 등에 개입할 여지는 전혀 없었다고 반박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