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희 "이재명 몰래카메라·기습촬영 같은 것 연출하겠다"
더불어민주당 중앙선대위 홍보소통본부장으로 영입된 김영희 전 MBC 부사장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에서 열린 영입 인사 및 선대위 본부장단 임명 발표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중앙선대위 홍보소통본부장으로 영입된 김영희 전 MBC 부사장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에서 열린 영입 인사 및 선대위 본부장단 임명 발표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영희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홍보소통본부장이 "이재명 후보의 솔직하고 부드러운 면을 보여주고 싶다"며 "몰래카메라를 한다던지 기습촬영을 하면 후보의 진면목을 보여줄 수 있다"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몰래카메라' '양심냉장고' 등을 연출한 스타 PD 출신이다.

김 본부장은 3일 CBS 라디오에서 "이재명의 추진력은 강점이자 약점이다. 그것 때문에 무섭다고 한 사람도 있다. 부드러운 면을 보여주고 싶다"며 "(이 후보가) 어떤 지역을 방문을 하거나 동선에 있을 때 기습 촬영 같은 것을 연출할 수 있다. 아니면 몰래 지켜보는 이런 것"이라고 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사진=국회사진기자단

그는 이재명 후보가 그동안 해온 선거 홍보전략에 대해 "달라지려고 노력을 했으나 별로 달라진 게 없다. 기존의 정치권에서 하던 홍보전략과 다른 게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나라면 이거를 좀 새롭고 신선하게 만들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김 본부장은 자신의 PD시절을 언급하면서 "제가 프로그램을 할 때 제가 맡는 프로그램은 대부분 성공을 했다. 아주 대성공을 한 프로그램이 굉장히 많다. 제가 했던 방송의 시간대가 경쟁이 치열한 골든타임이었다"며 "이번에도 지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윤석열 후보 선대위의 '러브콜'을 받고 긍정적으로 합류를 논의했었던 것에 대해 "후보나 당은 제게는 두번째 판단 기준"이라며 "가서 일을 했을 때 일을 했을 때 과연 내가 나의 능력을 최대한 발휘해 줄 수 있는 쪽이 어딜지 고민했다"고 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