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2일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 감염 확산에 따른 방역 강화 여부를 두고 "급격한 거리두기 강화보다는 (현재 조치를) 어떻게 미세하게 조정할지를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수석은 이날 KBS 유튜브 채널의 '디라이브'에 출연해 "오미크론 변이 감염과 코로나19가 확산하는 전체 상황에 따라 유연하게 대책들이 적용돼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박 수석은 전날 다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는 "오미크론 확진자가 늘어나면 대대적인 방역조치 조정이 있을 수 있다"고 했다.

박 수석은 "거리두기를 강화하고 집합을 제한하는 조치는 민생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고, 자영업자·소상공인의 손실 보상이라는 문제와도 연관이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총리가 주재하는 방역전략회의를 거쳐 내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서 (추가 조치를) 발표할 것"이라고 했다.

오미크론 변이와 같은 변수를 예상하지 못한 채 단계적 일상회복을 서두른 것 아니냐는 지적에 박 수석은 "국민의 피로감이 장기화하는 상황에서 민생을 회복해야 했다"면서 "민생과 방역의 균형을 맞춰 최적 대안을 선택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중증환자 병상 부족 사태와 관련해서는 "(병상은) 일반 질환자 수용을 위해 평소에도 70∼80%가 가동된다"면서 "코로나19 환자가 늘었다고 일반 질환자를 퇴원시킬 수 없는 상황에서 빠듯하게 운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 수석은 "오미크론 변이까지 나온 시점에서 '그래도 믿을 것은 백신'이라는 생각으로 3차 접종까지 꼭 참여해달라"고 당부했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