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임선대위원장에 육사 출신 조동연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9일 공동상임선대위원장으로 조동연 서경대 교수(사진)를 영입했다. 이 교수는 이재명 선대위의 ‘1호 영입 인재’이며 육군사관학교 출신의 39세 워킹맘으로 우주항공 전문가다. 민주당은 2030세대와 여성층 표심을 잡기 위해 이 교수를 영입한 것으로 분석된다.

조 교수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와 함께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을 맡는다. 선대위 ‘투톱’ 역할을 하는 것이다.

조 교수는 1982년생이다. 부일외고와 육사를 졸업했고 경희대와 미국 하버드대에서 석사학위를 받았다. 이라크 자이툰사단, 한·미 연합사령부, 외교부 정책기획관실, 육군본부 정책실 등에서 17년간 복무한 뒤 지난해부터는 서경대 미래국방기술창업센터장으로 일했다. 우주항공과 방위산업 분야 전문가다. 저서로 《우주산업의 로켓에 올라타라》, 공저로 《빅 픽처 2017, 4차 산업혁명과 고립주의의 역설》을 펴냈다.

민주당은 조 위원장에게 청년, 여성, 안보 등 취약 분야 대응을 맡길 것으로 알려졌다.

전범진 기자 forwar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