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 하나 수혜 준다고 젊은 지지 못 얻어"
"제가 당대표 됐을 때 靑은 박성민 지명"
"지명과 경쟁, 효과 달랐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8일 광주시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광주 대전환 선대위 출범식에서 광주여고 3학년인 남진희 공동선대위원장을 소개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8일 광주시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광주 대전환 선대위 출범식에서 광주여고 3학년인 남진희 공동선대위원장을 소개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광주에서 첫 지역선거대책위원회를 출범시키면서 만 18세 현 고등학교 3학년생을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임명한 가운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누구 하나 수혜 주는 것으로 젊은 세대의 지지를 얻을 수 있다고 생각하면 굉장히 얕은 생각"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29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이 후보의 고3 선대위원장 발탁 등 청년층 확장 행보에 대해 어떻게 평가하느냐'는 질문에 이렇게 대답했다.

이 대표는 앞서 국민의힘 대변인 선발을 위해 진행된 토론 배틀 '나는 국대다'를 언급하며 "이번에 이재명 후보는 고3에게 선대위원장을 줬고, 저희가 토론 배틀을 했을 때 19살의 김민규 군이라는 학생이 토론 배틀에 참여한 바 있다"며 "김 군은 8강에 갔고 이후 떨어졌다. 김 군에게는 경쟁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어제 선대위원장이 되신 분은 그냥 지명받은 것"이라며 "젊은 세대가 어떤 게 진정한 정치 참여의 길이라고 생각할지, 제가 30대 당대표가 됐을 때 민주당 또는 정부에서 대응책으로 했던 게 박성민 비서관 채용이었다. 전당대회에서 30대 당대표가 되는 것과 청년 비서관을 지명하는 것의 효과는 달랐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젊은 세대에게 기회를 주는 것이 방법이고, 이를 통해 공정한 경쟁을 할 수 있다는 확신을 심어주는 것이 득표전략이라고 생각한다"며 "누구 하나 수혜 주는 것으로 2030이 올 거라고 생각하는 것은 이재명 후보의 굉장히 얕은 생각"이라고 비판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 사진=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 사진=뉴스1

'나는 국대다'를 통해 당 대변인이 된 임승호 대변인이 선대위 조직 구성 과정을 비판한 글에 정진석 의원이 '개인 논평보다 공식 논평에 집중하라'고 주문한 것과 관련해선 "틀린 말을 한 것도 아니다. 대변인은 제 직속이다. 대변인들이 뭘 쓰던지 아무 말도 하지 않는다"며 "10년 전 박근혜 대통령이 저를 비대위원으로 뽑았을 때 그때도 전 정수장학회 의혹에 대해서 '박 대통령이 명확하게 해명하지 않으면 아무리 나를 영입했다 하더라도 뽑지 않겠다', '그러니까 해명해라' 이 말로 이준석의 정치 커리어가 시작됐다고 볼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재명 후보는 전날 광주를 찾아 2030을 전면으로 앞세운 첫 지역선대위를 출범시켰다. 9명의 선대위원장 중 현역 의원은 단 1명으로, 고등학교 3학년생과 사회복지사 등 2030 청년들이 자리를 채웠다. 젊은 세대의 높은 지지를 받았던 홍준표 의원의 경선 탈락으로 무주공산이 된 2030의 표심을 공략하려는 행보로 분석된다.

고3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은 남진희 양은 이날 "우리 얘기를 들어주고 공감할 수 있는 대통령을 바란다"며 "대한민국이 올바른 방향으로 발전하는 데 청소년과 청년의 목소리를 내고자 이 자리에 섰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우리 2030세대에게 혹독한 세상을 물려줘 대단히 죄송하다"며 "사회 곳곳에 도사리고 있는 '특혜 기득권 카르텔'을 해체해 청년들에게 기회를 돌려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