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정책총괄본부장
"매일 정책 생산해 매일 국민에게 배달할 것"
"이재명은 가짜…폭압적 수단 가리지 않아"
원희룡 전 제주지사. / 사진=연합뉴스

원희룡 전 제주지사. /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정책총괄본부장을 맡은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29일 "정책본부는 100일 동안 매일 정책을 생산하고 매일 국민에게 배달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원 전 지사는 이날 첫 선대위 공식회의에서 "국민의 마음과 현장의 소리를 재료로 삼아 '약자동행', '청년주도', '국민통합'을 담을 수 있는 정책을 통해 우리 윤석열 후보가 대한민국을 정상화할 후보라는 것을 정책적으로 증명할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그는 "요즘 국민이 충격받은 사건이 있다"며 "흉악범에 쫓기는 국민을 보호할 경찰이 도망간 사건과 잔인한 살해한 흉악범을 여러 차례 변호한 폭력과 가정 파괴의 전문 변호사를 대통령으로 찍어달라고 집권여당이 국민에게 강요하는 그런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고 했다.

이어 "인터넷에 이런 말이 돌고 있다. '우리 아이가 밤길을 갈 때 누구를 동행시키겠나'는 말"이라며 "윤석열인가, 이재명인가. 우리 아이가 살아갈 미래를 설계하는 것을 누구에게 맡길 것이냐"라고 했다.

그러면서 "가짜 검사, 가짜 공익, 가짜 능력으로 지금까지 왔다. 자기가 추구하는 목적을 위해서는 폭압적 수단을 가리지 않는다"며 "폭압적인 이재명의 정체를 밝혀내고 그와 대비되는 윤석열 후보의 진정성과 따뜻하고 포용력 넓은 리더십을 정책으로 증명해 보이겠다"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