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원팀' 구성 숙제로 남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5일 국민의힘 대선 후보로 선출되자 경쟁후보들은 일제히 “깨끗한 승복”을 선언했다. 정치권에서는 “경선 막판 후보·지지자 간 감정의 골이 깊어진 만큼 앞으로 어떻게 화학적 결합을 이룰지가 관건”이라는 말이 나온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경선 결과 발표 직후 “경선 결과에 깨끗하게 승복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경선에서 마지막까지 치열하게 국민적 관심을 끌어주는 것이 제 역할이었다”고 덧붙였다. 유승민 전 의원은 “오늘부터 당원 본분으로 돌아가 대선 승리를 위해 백의종군하겠다”고 공언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정치 선배들과 함께 뛴 경선을 제 평생 영광으로 생각하고 (정권교체에) 모든 걸 바칠 것”이라고 다짐했다.

홍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SNS에 “반대의 결과(경선 패배)가 나오면 하늘의 뜻으로 생각하고 경선 흥행의 성공 역할에 만족하고 당을 위한 제 역할은 거기까지”라고 쓴 뒤 “백의종군하겠다”는 문장을 적었다가 곧바로 삭제했다. 결과 발표 뒤엔 “국민 여론에서는 예상대로 11%나 이겼으나 당심에서는 참패했다”고 했다.

당내에서는 홍 의원이 비록 패하긴 했지만 앞으로 역할이 적지 않을 것으로 본다. 이번 경선에서 청년층의 강력한 지지를 얻은 홍 의원이 청년층 지지도가 취약한 윤 후보의 약점을 보완해줄 수 있기 때문이다. 정치권 한 인사는 “청년층 지지세가 강한 홍 의원과 이준석 대표와 ‘원팀’을 이루는 것이 과제”라고 말했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