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만난 권양숙 여사가 이 후보에 대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가장 많이 닮은 후보"라고 덕담했다.

권 여사는 22일 김해 봉하마을을 찾아 노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이 후보의 예방을 받은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동석한 전재수 의원이 기자들과 만나 전했다.

그는 "내년 3월 9일 대선일에 확실하게 이 후보에게 한 표를 찍겠다"며 "대선이 끝난 뒤 대통령이 돼 다시 한번 봉하마을에 와 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또 권 여사는 "이 후보님 살아온 삶을 보면 노 전 대통령 인생역정이 떠오른다는 분이 많다"며 "노 전 대통령도 어려운 환경을 이겨내고 닥친 위기를 피하지 않고 늘 돌파하셨다. 심지어 당 대선후보가 되시고도 시련이 많았는데 결국 다 극복하고 당선되셨다. 이 후보도 많은 난관을 극복해 좋은 결과 있기를 꼭 바란다"고 말했다고 이 후보 수석대변인인 박찬대 의원이 페이스북을 통해 전했다.

이 후보는 기자들에게 "매년 빠지지 않고 인사 오는데, 그때마다 권 여사께서는 '남편을 많이 닮았다, 부러지지 않을까 걱정된다'고 말씀하셨다"며 "(권 여사는) 노 전 대통령이 가시고자 한 반칙과 특권 없는 세상, 사람 사는 세상과 제가 말씀드리는 공정한 세상, 대동 세상은 같다고 말씀해 주셨다"고 설명했다.

이 후보는 이날 노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뒤 방명록에 "대통령님께서 열어주신 길을 따라 지금 여기까지 왔습니다. 그 길을 따라 끝까지 가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