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22일 5·18 민주묘지를 참배하면서 ‘전두환 비석’을 밟았다. 이 후보는 이날 묘지 초입에 있는 전두환 비석에 대해 “올 때마다 잊지 않고 꼭 밟고 지나간다”며 “(오늘도) 그걸 피해 가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그리고는 기념비에 한발씩 천천히 발을 올린 뒤 두 발로 두차례 눌렀다.

전두환을 치켜세운듯한 발언으로 설화를 겪고 있는 국민의힘 대선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겨냥한 발언도 했다. 이 후보는 “윤석열 후보도 지나갔어? 존경하는 분이면 밟기가 어려웠을 텐데”라고 했다.

이 후보는 묘지를 참배한 뒤 “전두환이라는 이름을 쓸 때마다 뭐라고 호칭해야 할지 모르겠다. 대통령 예우가 박탈됐죠?”라고 했다. 그러면서 “전두환씨는 내란범죄의 수괴고 집단학살범이다. 국민이 맡긴, 국민을 지키라는 총칼로 주권자인 국민을 집단 살상한 어떠한 경우에도 용서할 수 없는 학살 반란범”이라고 말했다.

이어 “저는 국가의 폭력범죄에 대해서는 ‘살아있는 한 처벌한다, 영원히 배상한다’는 생각을 끊임없이 한다”며 공소시효·소멸시효를 배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전두환씨 그분, 제발 좀 오래 사셔서 법률을 바꿔서라도 처벌받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이 '전두환이 정치는 잘했다'는 발언과 관련해선 “특별히 놀랍지 않다”고 했다. "민중들의 피땀으로 만들어진 체제 속에서 혜택만 누리던 분이어서 전두환이라는 이름이 가지는 엄혹함을 전혀 이해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