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전두환 옹호' 논란 사과 요구받던 중
SNS에 "돌잔치 때 사과 잡았다" 사진 올려

유승민 측 "하필 이때 돌잡이 사진을 올리나"
"국민 조롱하는 후보, 후보로서 자격 없어"
사진=윤석열 전 검찰총장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윤석열 전 검찰총장 인스타그램 캡처

'전두환 옹호' 논란을 빚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사과 요구를 받던 도중 돌연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돌잔치에서 사과를 잡았다'는 게시물을 올렸다. 당내 경쟁 주자 유승민 전 의원 측은 "국민을 조롱하는 후보는 후보로서 자격이 없다"고 했다.

21일 유 전 의원 캠프 이수희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윤석열 후보는 전두환 정권 옹호 발언에 대한 '사과' 요구를 받고 있던 어제(20일) 공식 인스타그램에 돌잡이 사진을 올렸다"며 "윤 후보가 돌잡이로 사과를 잡았다고 하면서 지금도 과일 중 사과를 제일 좋아한다는 설명을 더 했다"고 했다.

이어 "망언을 사과하라는 국민의 요구를 거부하고 어제 토론회에서도 망언을 이어간 뒤 이 사진을 게재한 건 국민의 사과 요구를 조롱한 것"이라며 "윤 후보 측은 '우연의 일치'라며 문제를 제기하는 쪽에 잘못을 돌릴 것으로 예상되지만, 하필 어제 돌잡이 '사과' 사진을 올린 것이 어떻게 해석되는지 길을 막고 물어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국민을 조롱하는 후보는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자격도, 국민의힘 후보로서 자격도 없다"고 강조했다.

전날 밤 윤 전 총장의 SNS에는 '도련님 복장을 한 석열이형의 돌잔치'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과거 돌잔치 사진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윤 전 총장이 돌잡이 때 사과를 잡았고, 지금도 가장 좋아하는 과일이 사과라는 내용이 담겼다.

논란으로 인해 사과를 요구받던 중에 이 같은 사진을 올린 것은 조롱의 목적이 다분하다는 게 유 전 의원 캠프의 주장이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도 21일 페이스북에 "전두환 찬양 발언 후 사과 요구를 받자 SNS에 사과를 쥔 돌잡이 사진을 올렸다. 어처구니없다"며 유 전 의원 캠프와 비슷한 시각을 드러냈다.

한편 윤 전 총장은 이날 전두환 옹호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그는 "며칠 사이 많은 분의 조언을 들었다"며 "소중한 비판을 겸허하게 인정한다. 그 누구보다 전두환 정권에 고통을 당하신 분께 송구하다는 말씀드린다"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