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선거 후보는 19일 전날 국정감사에서 '돈다발 사진'을 제시하며 자신의 조폭 연루설을 제기한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에 대해 "제게 가한 음해에 대해 사과하고 스스로 국회의원직에서 물러나길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무책임한 폭로로 국감장을 허위·가짜뉴스 생산장으로 만들었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 후보는 "헌법이 규정한 국정감사에서 헌법기관인 국회의원과 제1야당이 완벽한 허위·날조를 동원해 저를 음해했다"며 "면책특권을 악용해 '아니면 말고' 식 허위·날조 주장을 펴고 한 사람의 인격을 말살하고 가짜정보로 국민을 현혹하는 것은 의정활동이 아니라 범죄행위"라고 비판했다.

이어 "국회의원 면책특권은 독재정권 시절 국회의원들을 보호하기 위한 장치였지만 이제는 시대가 바뀌었다"며 "면책특권은 오히려 독이 되고 있다. 이번 기회에 제한해야 한다고 믿는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국민의힘을 향해서도 "국정감사를 허위·날조의 장으로 만든 데 무한책임을 져야 한다"며 "즉각 국민께 사죄하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이재명, '조폭 돈다발' 주장 김용판에 "의원직 사퇴하라"

김 의원은 전날 경기도 국감에서 국제마피아파 행동대원이던 박철민씨가 제보했다는 현금다발 사진을 제시하며, 이 후보가 성남시장 시절 20억원을 지원받았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해당 사진은 박 씨가 렌터카와 사채업을 통해 돈을 벌었다고 자랑하는 데 쓰인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당은 이날 김 의원을 국회 윤리위에 제소했다. 김성환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와 한준호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의안과를 찾아 윤리위 제소장을 접수했다.

김 원내수석부대표는 "경기도 국감에서 김용판 의원이 명백한 허위사실을 국감장에서 소위 면책특권을 활용해서 일종의 정치공작을 했다"며 "이것은 국회의원의 윤리강령을 명백히 위반한 사안이라 공식적으로 징계 요구안을 오늘 접수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재명, '조폭 돈다발' 주장 김용판에 "의원직 사퇴하라"

이어 "그동안 윤리위가 다소 유명무실했는데, 윤리위 2기가 출범한 만큼 국회의원이 징계 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도록 반드시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 원내대변인은 "윤리위원장이 김진표 민주당 의원"이라며 "윤리위가 지난 1년간 활동 안 했는데, 가동돼 첨예한 사안들을 다룰 수 있도록 요청하겠다"고 전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