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공작금 1만달러설 형님이 한 얘기"…'형수 욕설'에는 "후회돼"
TV예능 출연…윤석열 거론할 때 심박수 올라
이재명, 김부선 의혹 정면돌파? "온몸에 점 없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26일 TV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사생활과 관련해 논란이 됐던 이슈들을 직접 거론했다.

여배우 스캔들, 형수 욕설 논란 등을 '쿨'하게 받아넘기는 모습을 연출하며 정면돌파에 나선 것이다.

이 지사는 이날 SBS에서 방영된 '집사부일체'에서 "제가 부모님에게 진짜 훌륭한 유산을 물려받았다"며 "1번은 피부다.

피부가 점이 없다잖냐"고 말했다.

배우 김부선 씨가 2018년 이 지사의 신체 특정 부위에 있는 점을 봤다고 주장하자, 직접 신체 검증을 받은 일을 상기시킨 것이다.

당시 아주대병원 의료진은 "언급된 부위에 점의 흔적은 보이지 않는다"고 판정했다.

이 지사는 "온 몸에 (점이) 없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프로그램 오프닝에서는 진행자인 양세형씨가 "보이는 점이 여러군데다"라고 말하자 짐짓 "이 양반이 지금!"이라고 목소리를 높이며 웃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트레이드마크가 된 '백발'에 대해서는 "염색 색깔이 바뀐 것"이라며 "원래 거의 백발인데, 어느날 미용실 원장님이 (염색한 것이) 보라색이 돼 있더라. 이틀 지나니 회색이 됐는데, 이게 훨씬 낫다고 하더라"고 설멸했다.

이 지사는 형수 욕설 논란과 관련해서도 진행자가 '가족관계 트러블'을 언급하자 먼저 "네. 욕했냐? 욕했죠. 가족간 욕설 사건"이라고 했다.

그는 "형님은 제가 간첩이라고 믿었다.

돌아다니는 이야기 중 제가 북한 공작금 1만 달러를 받았다는 이야기가 형님이 한 얘기"라며 "형님이 시정에 관여하려 했고, 제가 그걸 차단하자 어머니를 통해 해결하려고 시도하다가 협박하고 그런 상황에서 다툼이 벌어진 것"이라고 당시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당시는 시장을 그만둘 생각이었다.

언젠가는 화해를 해야죠"라며 "후회가 된다.

지우고 싶지만 지울 수도 없고, 비난을 감수하는 것이 책임지는 것"이라고 했다.

이 지사는 당내 경쟁자인 이낙연 전 대표를 '이기고 싶은 경쟁자'로, 야권 경쟁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반드시 이겨야 하는 경쟁자'로 칭했다.

윤 전 총장으로부터 빼앗고 싶은 것으로 "공정할 것이라는 평가"를 꼽기도 했다.

그러면서 "여론조사를 해보니 공정할 것으로 기대하는 사람에서 제가 밀리더라. 저는 일생을 공정하게 하려고 노력했다고 자부하는데"라고 웃으며 토로하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심박수가 오르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대통령이 된다면 절대 하지 않을 행동을 묻는 말에는 "'편 들기'를 안하겠다"며 "경쟁할 때는 민주당을 대표하지만, 대통령은 모두를 대표한다.

그런 점에서 '편 가르기'를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고향인 경북 안동에서 방송을 촬영한 이 지사는 어린 시절 겪었던 어려운 추억을 꺼내며 정치적 포부를 설명했다.

이 지사는 "우리가 사는 이 나라를 지옥이라고 부르는 젊은이들이 있더라"며 "해결이 된 게 아니라 지금은 포기해버린 것 같다.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헬조선'에서)'헬'자는 떼줘야죠"라며 "기회가 있는 세상이 되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