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노련한 리더십…북미대화로 문제 풀릴 것"
미국 ABC방송 ‘굿모닝 아메리카’에 BTS와 함께 출연한 문재인 대통령. 사진=뉴스1

미국 ABC방송 ‘굿모닝 아메리카’에 BTS와 함께 출연한 문재인 대통령.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방탄소년단(BTS)의 유엔(UN) 총회 참석에 대해 "대박이 났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미국 ABC방송 '나이트라인' 인터뷰에서 BTS를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사'로 임명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 과정에서 문 대통령은 "BTS와 함께 이루고자 했던 미션은 UN이 주관하는 '지속가능발전목표(SDG) 모멘트' 행사에 관심을 모으자는 것"이었다며 "그 목표는 아주 성공했다"고 말했다.

한국의 문화적 영향력에 대한 질문에는 "문화의 힘이 아주 위대하다. 국격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K팝과 K드라마, 게임 등을 열거한 문 대통령은 "BTS를 비롯해 한류 문화를 대표하는 분들에게 제가 감사를 표한다. 외교에서 도움을 많이 받는다"고 덧붙였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북미대화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노련한 리더십을 가지고 있다"며 "북미대화가 시작되기만 하면 한반도 문제가 풀릴 것이다. 북한도 하루빨리 대화에 나서길 촉구한다"고 기대했다.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낮다는 질문에 문 대통령은 "한국은 방역 모범국가라는 평가를 받았다"며 "백신 접종을 느리게 시작했는데 굉장히 빠르게 진행되고 있기 때문에 아마 다음 달이 지나면 세계에서 앞서가는 나라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