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김두관 "이낙연, 부화뇌동"
"허무맹랑 프레임" 李 前대표 공격
'文복심' 윤건영은 "MB 탓 발생"

다급한 이재명 "공동대응하자"
'기본소득 설계' 캠프 정책본부장
투기의혹으로 전격사퇴 또 충격
< “대장동 특혜 진상규명” >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앞줄 왼쪽 첫 번째)와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두 번째)가 23일 이재명 경기지사의 경기 성남 대장동 개발 관련 특혜 제공 의혹 진상 규명을 위한 특별검사 임명 법안과 국정조사 요구서를 국회 의안과에 제출하고 있다. /김범준 기자

< “대장동 특혜 진상규명” >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앞줄 왼쪽 첫 번째)와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두 번째)가 23일 이재명 경기지사의 경기 성남 대장동 개발 관련 특혜 제공 의혹 진상 규명을 위한 특별검사 임명 법안과 국정조사 요구서를 국회 의안과에 제출하고 있다. /김범준 기자

여당 대선주자 1위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를 둘러싼 이른바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두고 더불어민주당이 쪼개졌다. 2위 주자인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측은 배임 가능성까지 언급하며 공세 수위를 높였다. 또 다른 대선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김두관 민주당 의원은 “내부 총질”이라며 이 지사를 감쌌다. 이 지사는 “보수언론과 토건세력, 야당의 호도”라며 정면돌파 의지를 강하게 내보였다.
秋 “이낙연의 허무맹랑한 프레임”
추 전 장관은 23일 라디오에 출연해 “대장동에 대해선 일련의 수사가 이뤄졌고, 대법원 무죄 판결이 나와 이미 끝났다”며 “이 문제가 불거진 건 이 전 대표 측에서 이 지사가 흠이 있는 것처럼 프레임에 가두기 위해 들고 왔기 때문”이라고 이 지사 편에 섰다. 추 전 장관은 “MB(이명박 전 대통령)처럼 감옥에 갈 수 있다는 등 허무맹랑한 말을 해서 불안한 후보 이미지를 씌우려고 한다”며 이 전 대표에게 화살을 돌렸다.

김 의원도 “대장동 건은 보수기득권과 토건세력이 도발한 프레임 전쟁”이라며 이 지사를 거들었다. 김 의원은 SNS에 “보수언론이 만들어내고 국민의힘이 나발 불고 우리당 후보까지 부화뇌동하면서 벌어진 일”이라며 이렇게 주장했다. 김 의원은 “막상 ‘이것이 문제’라고 지적한 의혹은 하나도 없다”며 “대장동 개발 과정에서 컨소시엄에 참여한 업체가 부동산 급등으로 예상치 못한 대박이 났다는 점이 전부”라고 덧붙였다.
이낙연 “경찰 수사 속도내야”
김영웅 이낙연 캠프 대변인은 이 지사의 대장동 의혹과 관련, “알고 있었다면 배임이 가능한 사안이고, 또 모르고 했다면 지자체장으로서의 무능을 드러내는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보다 더 유명해진 불로소득 개발사업 때문에 호남권 경선 판세가 더 크게 요동칠 것”이라며 “이번에 화제가 됐던 화천대유는 오징어게임 수익(극중 상금 456억원)보다 두 배나 더 많은 1100여억원의 수익이 난 것으로 알려졌다”고 지적했다.

다만 이 전 대표는 “특검 또는 국정조사 요구로 여야가 줄다리기하면 진상조사는 뒷전으로 밀리고 정치 공방만 난무할 수 있다”며 “진행 중인 경찰 수사에 속도를 내는 것이 좋겠다”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윤건영 “원인 제공자는 MB”
이 지사는 민주당 경선 후보들에게 공동 대응을 제안하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 지사는 SNS에 “보수언론과 토건세력, 야당이 여론을 호도하고 있지만 시간은 진실의 편”이라며 “시간이 지날수록 진실은 명백해지고, 더구나 저 이재명은 때리면 때릴수록 강해질 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모든 일에는 빛과 그늘이 있는 것 같다”며 “이 덕분에 ‘개발 이익 불로소득 공공환수 의무화’를 공약화하는 것과, 이를 국민께 설명 드리는 일이 수월해졌다”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당 경선이 한창일 때 민주개혁세력의 본향 광주·전남 경선을 앞두고 우리당 후보의 공동대응이 이뤄진다면 당의 단합과 단결을 기대하는 국민과 당원께도 좋은 메시지가 될 것”이라며 “후보들의 공동기자회견이든, 캠프의 공동성명이든 저들의 후안무치한 저질 정치공세에 함께 맞서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이 지사 측은 대장동 의혹을 ‘기득권과의 전쟁’으로 규정하면서 여론의 반전을 꾀할 수 있다는 판단이다. 이 전 대표 측을 향해서는 ‘내부 총질’이라며 역공했다. 이경 이재명 캠프 대변인은 라디오에서 “(이낙연 캠프 측이) 국민의힘 의원들이 하는 포인트 및 공격의 기조와 너무나도 똑같기 때문에 마음이 아프다”고 했다.

민주당 내에서는 이 지사에게 힘을 싣는 목소리가 나왔다.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통하는 윤건영 민주당 의원은 라디오에 출연해 “당시 이명박 전 대통령이 투자수익은 민간에게 돌려라, 공공 개발하지 말라는 사실상 지시까지 내렸다”며 “원인 제공자는 지금의 국민의힘, 당시 이명박 대통령에게 있다”고 주장했다.

이 지사의 대표 공약인 기본소득 설계자로 꼽히는 이한주 경기연구원장은 이날 부동산 투기 의혹이 불거져 캠프 내 정책본부장 직함을 내려놓았다. 의혹 보도 직후 이 원장이 사의를 표한 것을 두고 대장동 의혹에 이어 측근 투기 의혹까지 ‘부동산 내로남불’로 전선이 확대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한 것이란 해석이 나왔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