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이런 거나 물고 늘어지다니…"
전여옥 "윤 캠프, 진중권이 상왕인가"
전여옥 전 의원. / 사진=국민의힘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 캡처

전여옥 전 의원. / 사진=국민의힘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 캡처

전여옥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전 의원이 국민의힘 대권 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가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인 문준용 작가가 받은 지원금을 비판하는 논평을 냈다가 이를 철회한 것을 두고 "김부선 씨 외침의 100분의 1이라도 따라가라"라고 지적했다.

전 전 의원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 씨는 죽을 힘을 다해 이재명이란 무시무시한 슈퍼 빌런과 대적하고 있으며 윤 전 총장에게 후원까지 했다"며 "그런데 윤석열 캠프는 온 국민의 절박함을 모르는 것 같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논평을 거둬들인 부분에 대한) 합리적 의심은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윤 캠프 문준용 논평은 예술에 대한 몰이해란 SNS 글을 올리자 재깍 거둬들였다는 설이다"라며 "진 전 교수가 윤 캠프의 상왕인가"라고 꼬집었다.

이어 "(윤 캠프는) 김 씨 외침의 100분의 1이라도 따라가 보아라"라며 "'조국수홍' 홍준표로도 기가 막힌 데 윤석열까지 이러면 어떡하느냐"라고 덧붙였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앞서 진 전 교수는 문준용 씨에 관한 윤석열 캠프의 논평에 대해 "심심한 모양이다. 이런 거나 물고 늘어지고 있다"며 "윤석열 캠프는 문화 예술에 대한 이해가 일천하고 천박하다"라고 평가했다.

아울러 "작가들은 정치인이 아니다. 무차별적인 정치공세에 대항할 힘이 없다"며 "작가는 그 모든 일을 고독한 개인으로 감당해야 한다. 문화예술계는 달걀껍데기처럼 약해서 작가를 지켜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장 측은 진 전 교수를 비롯한 비판 여론이 일자 김인규 캠프 부대변인이 냈던 논평 철회를 공식화했다. 윤 캠프는 "김 부대변인의 논평은 캠프의 공식입장과 이견이 있어 철회했다"며 "문화예술인 지원과 관련한 불필요한 갈등과 오해가 심화돼선 안된다는 판단이 있었다"라고 밝혔다.

김 부대변인은 지난 21일 "양구군은 10억여원의 금액으로 특정 단체와 수의계약을 맺고 이 중 약 7000만원을 문 씨에게 배정했다"며 "(문 씨가) 세계적 예술인이 맞다면 도대체 왜 국민 혈세로만 지원을 받는가"라는 내용을 골자로 한 논평을 낸 바 있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bigze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