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회장 접견…5개 주요 백신개발사 대표 면담 마무리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미국 제약사 화이자의 앨버트 불라 회장을 만나 내년도 코로나 백신 추가 구매와 조기 공급 방안을 논의했다.

그동안 백신 공급과 연구·개발 협력을 위한 '백신 외교'에 주력해온 문 대통령은 이번 화이자 회장 접견으로 모더나, 노바백스, 아스트라제네카, 큐어백에 이어 주요 백신 개발사 대표들을 모두 면담하게 됐다.

문 대통령은 이날 뉴욕 시내 한 호텔에서 가진 접견에서 그동안 한국에 안정적으로 백신을 공급한 화이자의 노력에 감사의 뜻을 표하고, 화이자의 mRNA(메신저 리보핵산) 백신 개발로 전 세계가 팬데믹 극복의 희망을 품게 됐다고 평가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신종 변이바이러스가 계속해서 출연하는 등 불확실성을 감안해 화이자 백신을 추가 구매하는 방안에 대해 불라 회장과 의견을 나눴다.

한국 정부는 지난 8월 내년도 백신 3천만회 분을 구매하기로 화이자와 계약한 상태다.

하지만 코로나 사태 장기화에 대비해 화이자 백신의 추가 구매 필요성이 계속해서 거론되고 있다.

나아가 문 대통령은 내년도 백신의 조기 공급을 위한 불라 회장의 적극적인 관심을 요청했다.

또 문 대통령은 한국의 글로벌 백신 허브화 정책을 소개한 데 이어 팬데믹 조기 종식 등을 위해 한국과 화이자가 함께 나아갈 것을 당부했고, 불라 회장은 한국과의 굳건한 파트너십의 중요성을 언급했다.

이날 접견에는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이수현 주미대사, 남영숙 청와대 경제보좌관, 화이자의 존 셀립 수석부사장 등이 함께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