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슬로베니아·베트남 정상회담도 추진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제76차 유엔총회 고위급 회의 참석을 위해 성남 서울공항에서 출국하며 공군 1호기에 올라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제76차 유엔총회 고위급 회의 참석을 위해 성남 서울공항에서 출국하며 공군 1호기에 올라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제76차 유엔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19일 오후 김정숙 여사와 함께 출국길에 올랐다.

문 대통령과 수행단이 탑승한 공군 1호기는 이날 오후 3시쯤 경기 성남 서울공항을 이륙했다. 문 대통령은 이로써 취임 후 5년 연속으로 유엔총회에 참석하게 됐다.

문 대통령은 21일 오후(이하 미국 현지시간), 한국시간 22일 새벽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후변화 등 글로벌 도전과제 대응을 위한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을 강조할 예정이다.

또 남북의 유엔 동시가입 30주년을 맞아 한반도 평화를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을 설명할 것으로 보인다. 북한의 최근 미사일 도발 등에 대해 언급할지도 관심을 모은다.

이에 앞서 문 대통령은 20일 오전 '지속가능발전목표(SDG) 모멘트' 개회 세션에 참석해 전체 유엔 회원국을 대표해 연설한다. 이 회의는 유엔의 연례행사로, 방탄소년단(BTS)도 함께한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은 방탄소년단과 함께 SDG 모멘트 행사에서 빈곤, 기후변화 등의 문제 해결을 위한 국제사회의 연대·협력을 강조하고 SDG 달성을 위한 미래세대의 관심과 동참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유엔총회 참석 기간인 20일 영국, 슬로베니아와 21일 베트남과 각각 정상회담을 하고, '글로벌 백신 허브' 구축을 위한 일정도 소화한다.

한편 문 대통령은 오는 23일 귀국한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