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백여 명이 진입 막고 욕설
尹 "심정 이해…제가 감내해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7일 보수단체의 반발 속에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떠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7일 보수단체의 반발 속에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떠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7일 오전 고(故)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았다가 보수단체 회원들로부터 “반역자는 꺼져라” “박근혜 탄핵 원흉 물러가라” “어디라고 함부로 오느냐”며 아수라장 속에 욕설을 들었다.

이날 우리공화당 당원 등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 수백여 명은 경북 구미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 입구에서 윤 전 총장의 진입을 몸으로 막았다. 경찰은 220여 명의 병력을 배치해 이들이 위해를 가하지 못하도록 제지하며 윤 전 총장의 길을 텄다. 이들의 제지를 뚫고 추모관으로 향한 윤 전 총장은 30여m도 채 안 되는 거리를 10분 이상 걸려 도착했다.

윤 전 총장은 추모관에서 분향한 뒤 헌화하고 추모관에 전시된 박 전 대통령과 육영수 여사의 생전 사진 등을 둘러봤다. 이후 박 전 대통령 지지자의 거센 반발이 이어지자 브리핑 없이 서둘러 자리를 떴다. 비가 쏟아지는 가운데 현장이 아수라장이 되면서 윤 전 총장은 머리부터 옷까지 모두 젖었다.

오후에 경북 포항 북구 당협을 찾은 윤 전 총장은 “그분들의 안타까운 심정을 충분히 이해하고 제가 그 부분은 감내해야 할 그런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