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크게 잘못 판단한 듯"
"윤석열 잘한다고 화이팅 외쳐 놓고…"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국민의힘 대권 주자 홍준표 의원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게 과잉 수사가 이뤄졌다고 발언한 것을 두고 "역선택을 유도하기 위한 발언"이라고 분석했다.

진 전 교수는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홍준표 의원이 민주당 지지층의 역선택을 유도하기 위해 던진 발언이라고 본다"며 "그 귀한 말씀은 수사가 한참 진행 중일 때 하셨어야지. 그럼 최소한 진정성을 인정받을 수는 있었을 것"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이 판 자체가 그 사건 때문에 열린 거나 다름없는데 크게 잘못 판단하신 것 같다"며 "조국 사태 당시에 홍준표의 수사철학은 이랬다. 윤석열 잘 한다고 화이팅 외치시던 분이…"라며 한 기사의 링크를 올렸다.

기사는 지난 2019년 9월 홍 의원이 조국 수사에 관해 "검사가 사심 없이 정의를 향한 일념으로 수사를 하면 여야 정치인들은 서로들 약점이 많아 침묵한다"면서 "윤석열 검찰은 청와대, 여의도 어느 곳도 눈치 보지 않고 검찰 본연의 모습대로 잘하고 있다"는 내용의 페이스북 글을 남겼음을 다루고 있다.

앞서 홍 의원은 지난 16일 국민의힘과 TV조선 주관으로 열린 제20대 대선 경선 후보 1차 방송토론회에서 "(조국 수사는) 잘못된 게 아니라 과잉수사였다"고 주장했다.

그는 "조국이 '모든 것을 책임지고 들어갈 테니 내 가족은 건드리지 말아라'라고 윤석열한테 이야기했으면 가족 전체가 들어갈 필요가 없었던 사건 아니냐"며 "말하자면 부인, 딸, 동생, 사촌, 조국 본인까지 가족 전체가 들어갔다"라고 말했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bigze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