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野후보 될 것" 의도적 무시
캠프서도 "尹이 상대하기 편하다"
국민의힘 대선 레이스에서 홍준표 의원의 상승세가 두드러지면서 여권 유력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측의 경계심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 여권에서는 “이 지사에겐 윤석열 전 검찰총장보다 홍 의원이 더 위협적으로 느껴질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이 지사는 10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야당 지지율은 문재인 정부를 심판해야 한다는 심리에서 비롯된다”며 “결국 야권 후보는 국민의힘 지지자들과 무당층이 정하는데, 그걸로 보면 윤 전 총장이 압도적”이라고 말했다.

홍 의원과 윤 전 총장 중 누가 야권 후보가 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홍 의원은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서 ‘역선택’이 꽤 많아 보인다”며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내 지지율이 탄탄하고 현재 야권을 받치는 가장 큰 동력은 정권 심판론이기 때문에 잘 안 깨질 것으로 본다”고 답했다. 홍 의원에 대해선 “저와 워낙 대척점이 뚜렷해 국민께서 선택하긴 편하겠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정치권 한 인사는 “아무래도 이 지사가 상대 후보로 홍 의원보다는 윤 전 총장을 선호하는 것 아니겠느냐”며 “윤 전 총장의 ‘문재인 정권 심판론’은 정책 차별화로 얼마든지 해소할 수 있지만 홍 의원은 심판론에 ‘경기도 차베스’ 같은 색깔 공세까지 펴서 부담스러울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재명 캠프 인사들은 ‘홍준표 돌풍’을 예의주시하며 경계심을 높여가고 있다.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개인적으로 윤 전 총장이 상대하기 더 편하다고 본다”며 “(홍 의원은) 정책의 맥락도 알고, 역사적 기원과 논쟁 과정을 파악하고 있기 때문에 말하자면 콘텐츠가 있다”고 했다. 이 지사의 스승인 이상돈 전 중앙대 교수도 비슷한 분석을 내놨다. 이 전 교수는 “두 사람 다 토론과 입담이 보통이 아니지만 이 지사가 결코 유리하다고 보기 어렵다”며 “(이 지사가) 홍 의원과 붙으면 정책 이슈에서 굉장히 힘들 수 있다”고 했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