洪 "文정권, 국가 재정 고갈 위기 야기"
"이재명은 한술 더 떠 '기본시리즈' 발표"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사진=뉴스1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사진=뉴스1

대선 출마 선언을 앞둔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재난지원금 따위의 임시방편에 불과한 현금 살포 정책은 하지 않겠다"는 본인의 정책 청사진을 제시했다.

홍 의원은 13일 페이스북을 통해 "무분별한 재정 확대 팽창 정책을 지양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문재인 정권이 무분별한 국가 재정 확대 정책으로 국가 채무 1000조 시대를 돌파하고 GDP 대비 45%를 넘겨 이제 국가 재정이 고갈되는 재정 위기에 와 있다"며 "이재명 후보는 이에 한술 더 떠 기본시리즈라는 기괴한 사회주의 배급정책을 발표해 국가 재정을 거덜 내고 후손들에게 빚더미 대한민국을 물려주려고 국민들을 현혹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그러나 저는 경남지사 시절에 땅 한 평 팔지 않고 재정개혁, 행정개혁만으로 3년 6개월 만에 채무 1조3800억 원을 갚는 흑자 도정을 해 본 적이 있다"며 "제가 집권하면 민간의 자유와 창의를 바탕으로 민간 일자리를 대폭 늘리고 청와대, 정부 부처, 공무원, 공공기관은 구조조정으로 고정비용을 대폭 줄이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예산 점검단을 만들어 각종 선심성 예산은 집행의 적정성을 검토해 보류하고 이를 서민복지 예산으로 돌리겠다"며 "'With 코로나'를 선언해 모든 경제주체의 경제 활동을 정상화하고 재난지원금 따위의 임시방편에 불과한 현금 살포 정책은 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취약계층과 중산층 서민에 대해서는 국가가 적극 개입해 양극화의 격차를 줄여나가는 선진국형 국가 대국민 서비스망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