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신문이 지난달 보도한 평양지하철에서의 방역 작업 사진./ 뉴스1

노동신문이 지난달 보도한 평양지하철에서의 방역 작업 사진./ 뉴스1

유니세프가 “북한이 코백스퍼실리티로부터 백신을 지원받기 위해 필요한 준비 절차를 아직 완료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세계보건기구(WHO)의 194개 회원국 중 코로나19 백신 접종 계획을 마련하지 못한 나라는 북한까지 총 2개국 뿐이다.

유니세프 대변인은 4일(현지시간) 북한에 대한 백신 공급 진행 상황을 묻는 미국의소리(VOA)의 질의에 “WHO와 유니세프는 북한이 코백스를 통해 코로나19 백신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북한 보건성과 계속해서 협력하고 있지만 아직 공급은 이뤄지지 않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유니세프가 기술적 지원을 제공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현재 북한은 유니세프가 지난해 2분기에 보낸 B형 간염 백신만 보유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의 국경 봉쇄도 원인으로 꼽았다. 유니세프는 “북한의 국경 봉쇄 조치로 지원 활동에 제약이 있다”며 “이는 활용 가능한 데이터의 큰 차이를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다만 북한이 완료하지 않은 구체적인 절차가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공개하지 않았다. 코백스퍼실리티는 백신 제공국에 부작용 법적 책임 면제 합의서에 서명하고 국제 요원 입국을 허용하는 등 7단계의 행정절차를 요구하는데 북한이 이같은 절차에 소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는 지적이 계속해서 제기돼왔다.

앞서 국가정보원 산하 국가안보전략연구원은 지난달 9일 개최한 기자간담회에서 “북한이 코백스를 통해 도입할 예정이었던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의 부작용을 우려해 수용을 거부하면서 타백신으로의 대체 가능성을 타진했다”고 밝혔다. 이어 “화이자나 모더나 등 다른 백신을 지원받으려면 보관 온도를 영하로 유지하는 콜드체인(저온유통) 시설이 필요하다”며 “설사 냉동·냉장 장비를 들여와도 북한의 전력 상황이 불안해 대도시가 아니면 시설 운영이 어렵다”고 분석했다.

당시 연구원은 우방국인 중국·러시아로부터 백신 지원을 받을 가능성에 대해선 “북한이 중국산 백신에 대한 불신으로 도입을 주저하고 있다”며 “러시아 백신은 긍정적으로 평가하지만 무상지원을 요구하는 것 같다”고 전했다.

코백스의 대북 백신 지원이 계속 미뤄지는 가운데 전세계 194개국 중 백신 접종 계획이 없는 국가는 북한과 아프리카의 독재국가 에리트레아만 남게 됐다.

송영찬 기자 0fu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