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현재로선 예정대로 진행"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사진)이 “적대적인 전쟁 연습을 벌여놓을지 큰 용단을 내릴지 예의주시할 것”이라며 이달로 예정된 한·미 연합군사훈련 취소를 압박하고 나섰다. 앞서 통일부도 연기 필요성을 강조한 가운데 훈련 규모 축소 가능성 등이 거론된다.

김여정은 1일 담화를 발표하고 “며칠간 나는 남조선군과 미군의 합동군사연습이 예정대로 강행될 수 있다는 기분 나쁜 소리들을 계속 듣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을 계기로 거론되고 있는 남북 정상회담에 대해서는 “때 이른 경솔한 판단”이라며 “섣부른 억측과 근거 없는 해석은 도리어 실망만을 가져올 수 있다”고 일축했다.

앞서 통일부 고위 당국자가 지난달 30일 “훈련 연기가 바람직하다”고 밝힌 가운데 미 국방부 대변인은 같은 날 조정 가능성을 묻는 미국의소리(VOA) 질의에 “연합훈련은 쌍방의 결정이고 모든 결정은 상호 합의에 따라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김여정이 한국 정부를 직접 압박하며 정부 일각의 훈련 연기 주장에도 힘이 실릴 전망이다.

오는 16일 일정으로 준비 중인 훈련을 연기하기는 사실상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한·미 양국은 훈련에 대한 최종 조율에 나설 예정이다. 군은 10일부터 ‘사전연습’ 격인 위기관리참모훈련(CMST)을 나흘간 실시하고 16일부터 본 훈련을 한다는 계획 아래 각군 참모부 차원의 준비회의까지 마친 것으로 전해졌다. 군 소식통은 “현재로선 훈련이 예정대로 진행될 가능성이 크다”면서도 “외교적 노력을 지원하는 차원에서 규모 등은 일부 조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송영찬 기자 ceose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