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에 영상회담 시스템 구축 제의"
통일부, 10개월 만에 대북 물자 반출 승인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잠정 보류됐던 민간단체의 대북 인도협력 물자 반출 승인을 재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북 물자 반출 승인이 재개되는 것은 지난해 9월 서해상에서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북한군에 의해 사살된지 10개월 만이다. 북한에 화상 남북 회담 시스템을 구축하자고 제의했다고도 밝혔다.

이 장관은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보건, 영양 물품의 시급한 (북한)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서 결정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오늘 오후 두 건을 시작으로 앞으로도 인도주의 협력에 관련한 사항은 요건에 해당하고 충족하는 경우 지속적으로 승인해 나갈 예정”이라며 “인도주의 협력 과정에서 어떠한 정치적 의도도 개입시키지 않겠다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현행 남북교류협력법에 따르면 민간 단체가 북한으로 물자를 반출할 경우 통일부 장관의 승인이 필요하다. 다만 북한군이 지난해 9월 서해 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해수부 공무원을 사살한 이후 대북 물자 반출이 중단돼왔다. 이 장관은 “반출 승인은 민간단체의 자율적 협조를 바탕으로 작년 9월 ‘서해상 우리 국민 사망사건’ 이후에 이뤄지지 않고 있던 것을 10개월 만에 다시 재개하려는 것”이라며 “당국 간의 연락채널이 복구된 만큼 이러한 동력이 남북 민간 교류 협력 재개로도 이어지기를 기대하고 이 과정에서 관련 민간 단체 등과도 긴밀히 소통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남북이 화상 회담 시스템을 구축하는데 협의 중이라고도 밝혔다. 이 장관은 “연락채널 재개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서 영상회담, 안심 대면회담 등 코로나 상황에서도 남북 대화가 가능하도록 남북 간 대화 시스템을 조속히 완비해 보겠다”며 “어제(29일) 우리 측은 영상회담 시스템 구축 문제를 협의하자고 연락사무소를 통해 북측에 제의했고 북측은 우리 제안을 담은 문건을 접수했다”고 말했다. 이어 “북측이 적극적으로 호응해서 영상회담 체계도 조속히 갖춰질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이 장관은 남북이 복원된 연락채널을 통해 남북 주민 모두가 필요로 하는 긴급한 사안의 정보 교환을 모색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이 장관은 “우선 호우, 태풍 등의 기상정보, 공유 하천 방류와 관련한 사전 통보 등 재해·재난 관련 정보 교환 문제와 남북이 이미 합의한 바 있는 감염병 정보 교환 재개 등을 추진할 수 있는 방안부터 모색해보겠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세상의 무슨 일이든 0에서 1을 만드는 것이 가장 어렵다고 한다”며 “어렵게 남북 간에 연락채널이 재개돼 남북 관계 정상화를 위한 최소한의 협력 토대가 마련된 만큼 다시는 남북 대화의 통로가 끊어지지 않고 온 겨레에게 복된 소식을 지속적으로 전할 수 있도록 연락채널을 안정화하고 공고히 하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영찬 기자 0fu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