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청와대 앞서 '사과 촉구' 1인 시위
윤석열·최재형·안철수 "대통령 사과하라"
靑 "입장이 없다는 것이 입장"
사진=뉴스1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 당시 자신의 수행 실장이었던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드루킹 댓글 조작'에 공모한 혐의로 대법원 유죄 판결을 받은 것과 관련해 어떤 입장 표명도 하지 않아 의구심을 자아내고 있다.

야권에서는 "문 대통령이 책임지고 사과하라"고 입을 모았다.

양준우 국민의힘 대변인은 29일 논평을 통해 "김 전 지사가 수감된 지 3일이 지났지만, 문 대통령은 아직 아무런 입장도 없다"면서 "대통령을 가까이에서 보좌하던 ‘수행 실장’이 공모한 선거 범죄이므로 대통령이 외면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양 대변인은 "책임져야 할 사안은 ‘모두의 책임’으로 돌리고, 사과해야 할 사안엔 침묵하며 외면한다"라면서 "광화문 광장에서 터울 없이 소통하겠다던, 당선 당시의 문재인 대통령은 어디에 계시는가"라고 지적했다.
범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하며 1인 시위를 하고 있는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뉴스1

범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하며 1인 시위를 하고 있는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은 '드루킹 사건' 대통령 사과 요구를 촉구하며 1인 시위에 나섰고 이날 범야권 대선주자들의 격려 방문이 잇따랐다.

정 의원은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1인 시위를 하며 "대통령님, 민주주의 파괴한 드루킹 대선 여론조작 왜 모른 척하십니까. 사과하십시오'라는 문구의 팻말을 들고, "최소한 대통령은 국민 앞에 이 사건과 관련된 입장을 분명하게 밝히고 머리 숙여 사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1인 시위 현장을 찾아 "정 의원의 주장은 너무도 당연한 말씀이고 적극 지지한다"며 "문 대통령은 지난 선거의 최대 수혜자고 국정의 최고 책임자로서 반드시 입장을 표명해야 한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은 앞서 21일 페이스북에 “사법부에서 장기간에 걸친 깊은 심리를 걸쳐 판결한 결과를 존중한다”라며 "‘국정원 댓글 사건’과도 비교할 수 없을 정도 규모의 여론조작, 선거 공작의 실체가 만천하에 드러났다. 결국 현 정권의 정통성에 근본적이고 심각한 하자가 있음이 사법부 판결로 확인됐다"라고 직격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29일 오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드루킹 사건'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하는 1인 시위 펼치는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을 찾아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29일 오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드루킹 사건'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하는 1인 시위 펼치는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을 찾아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

최재형 전 감사원장도 현장을 찾아 "우리 당이 힘을 합쳐 대의 민주주의 근간이라 할 수 있는 선거제도의 뿌리를 흔들고 있는 여론조작이 다시는 있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또한 "문 대통령은 김경수 유죄 판결에 대한 입장을 국민들께 말씀드리고 사죄해야 한다. 그리고 추가 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이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드루킹 사건'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하는 1인 시위 펼치는 중 방문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이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드루킹 사건'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하는 1인 시위 펼치는 중 방문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

앞서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8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김 전 지사 유죄 확정 관련 문재인 대통령 사과 표명이 있어야 한다는 야권의 주장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 "입장이 없다는 것이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