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29일 국민의당과의 합당 실무협상 결렬과 관련, "협상의 열기가 다 식기 전에 당 대표간 협상에 응해달라"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에게 촉구했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합당의 결실을 만들어내지 못하면 우리 양당은 국민의 기대를 저버리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미 우리 협상단은 국민의당 측 인사에 대한 당직 배려 등에 대해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는 입장도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안 대표가 합당을 통해 범야권 대선후보로 경선버스에 탑승해줘야 제 뒤에 있는 배터리 그림이 완전히 충전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최고위 회의실 배경판에 '로딩 중'이라는 글귀와 함께 충전 중인 배터리를 그려놨다.

야권의 주자들이 8월 말 출발 예정인 '경선 버스'에 모두 올라타야 한다는 의미다.

이 대표는 "합당은 그 자체로 1∼2주가 걸리는 과정이다.

합당을 완결하고 안 대표를 버스에 모시려면 다음 주중으로는 대표 간 회담을 통해서 이견이 조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준석 "安 버스 타야 배터리 완전충전…다음주가 시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