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9일 지급 대상을 놓고 논란이 일고 있는 재난지원금과 관련 "가능한 많은 국민들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당초 민주당과 정부는 소득 하위 80% 가구에게만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가 형평성 논란 등이 불거지자 지급 범위를 확대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송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재난지원금 문제에 대해 당 정책 의총을 통해 여러 의견을 수렴했다. 윤호중 원내대표께 전국민 재난지원금 여부에 대해 지도부에 위임해 달라고 부탁했고 의원들의 동의를 받았다"며 이렇게 말했다.

송 대표는 "일요일(11일) 고위당정회의와 최근 변화된 상황, 세수 상황을 점검해 국민 여론을 수렴해 가능한 많은 국민들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국민들의 피해가 커질 게 예상되는만큼 재난지원금 대상 확대 등 추가 조치를 시사한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윤호중 원내대표도 "전개되는 코로나 위기의 상황에 맞춰서 2차 추경안을 충분하게 수정하겠다"고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당 회의에서 "예상되는 피해와 예상되는 경기 위축에 대응하기 위한 충분한 논의를 해나갈 것"이라며 "재난지원금 포함 수정할 부분을 수정해서 처리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고은이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