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은 상당히 문제 있는 검찰총장이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사진=뉴스1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사진=뉴스1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자신의 대선 출마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지지율이 오를 것이란 우려에 대해 "제가 대권 출마를 공식화하니 제 지지율은 오르고 윤 전 총장 지지율은 떨어지고 있는 것이 보인다"고 말해 눈길을 끌고 있다.

24일 추 전 장관은 오후 YTN라디오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에서 "제가 출마를 선언하니 일각에서 견제 심리가 발동한 것 아니냐는 평가도 한다. 저는 개의치 않는다"며 이렇게 전했다.

윤 전 총장의 'X파일' 논란에 대해선 "볼 필요도 없고 관심도 없다"며 "저의 직무경험에서 이것은 상당히 문제 있는 문제적 총장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대권 주자 지지율 조사에서 비호감도가 높게 나오는 점에 대해선 "민주개혁진영 후보는 전부 비호감이 높았다. 호감이 높은 분이 대통령이 된 적이 없다"고 답했다.

나아가 추 전 장관은 "김대중 대통령은 분단과 독재에 맞서 정공법을 하시느라 비호감이 높았고 노무현 대통령도 반칙과 특권에 정공법으로 맞서 비호감이 상당히 높았다. 이것은 하나의 과정"이라고 덧붙였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