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DB

한경DB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YTN과의 인터뷰에서 여권의 차기 대선 후보에 대해 "내가 이런 얘기하면 다른 사람한테 욕을 얻어먹을 것 같은데, 현재까지 나타난 상황으로 볼 것 같으면 이재명 경기지사 쪽으로 민주당의 대통령 후보가 흘러가지 않겠느냐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지사와 맞설 야권의 후보를 따진다면 아직까지도 정확하게 확정적으로 얘기할 수 있는 분이 안 계신다"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은 "외부에 있는, 예를 들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라든가 최재형 씨(감사원장) 같은 분, 이런 분들이 어떻게 자기네 입지를 앞으로 확고하게 굳히느냐에 따라서 아마 야권의 후보가 나타나지 않을까 생각을 한다"고 했다.

그는 "대통령 후보 같으면 특히 코로나바이러스를 겪으면서 최근 나타나고 있는 양극화의 심화라든가 또 경제구조의 급작스러운 변화 등에 대해서 어떤 생각을 가지고 앞으로 나라를 운영해야 되겠다고 하는 그런 확실한 복안을 들어야만 그 사람이 과연 후보감으로서 적당한 사람인지 아닌지 알 수가 있다"며 "그냥 피상적으로 나타난 그것만 가지고 그 사람을 대통령 후보라고 무조건 따라갈 수는 없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지금 국민의힘 쪽에서는 모든 대통령 후보에 가능성이 있는 사람이 다 당으로 들어와서 거기서 경선을 치렀으면 좋겠다고 하는데, 이건 국민의힘 사람들의 희망사항일뿐"이라며 "대통령을 추구하는 사람들이 그렇게 간단하게 어느 집단에 확신도 없이 뛰어들어가서 같이 경선한다는 것이 거의 불가능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국민의힘대로 후보를 뽑고 제3지대는 또 그대로 후보가 나와서 막판에 가서 야권 단일후보를 선출하는게 '정도'라고 했다.

고은이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