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이재명 경기지사는 22일 정치권에서 차기 대권 경쟁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X파일'이 논란이 되는 것과 관련, "저도 요약된 걸 보긴 봤다"며 "정치인은 발가벗는다는 심정으로 모든 의혹이나 모든 질문에 답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개 식용 및 반려동물 매매 관련 제도개선 토론회' 참석 후 "정치 세계에 조금 일찍 들어온 사람 입장에서, 또 유사한 경험을 많이 한 입장에서 조언을 드린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 지사는 "시간을 끌면 끌수록 의혹과 관심은 더 증폭되고 사실과 다르더라도 절반 이상은 '아 사실일지도 모르겠다', 이렇게 믿기 때문에 정치인은 벌거벗는다는 심정으로 모든 의혹이나 모든 질문에 대해 답해야 한다"며 "답하고 해명하고 설명하고 설득하고, 그래도 안 되면 다음은 여러분들이 판단하시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제 경험으로는 있는 사실을 다 인정하시고 잘못된 것은 잘못했다고 사과하고, 또 부당한 것은 부당하다고 지적해서 정면으로 돌파해야 한다"면서 "피한다고, 외면한다고 절대 외면되지도, 피해지지도 않는다는 조언 아닌 조언을 드리고 싶다"고 했다.

조미현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