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2018년 2월 청와대를 방문해 문재인 대통령을 기다리고 있는 모습./ 허문찬기자 sweat@hankyung.com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2018년 2월 청와대를 방문해 문재인 대통령을 기다리고 있는 모습./ 허문찬기자 sweat@hankyung.com

한·미 양국이 앞서 북한으로부터 “친미 사대의 올가미”라는 비판을 받아온 워킹그룹을 폐지한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같은날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은 미국을 향해 “꿈보다 해몽”이라며 대화 요구를 일축했다. 한·미가 북한에 워킹그룹 폐지라는 유화책을 내놨지만 북한이 대화 제의를 또다시 거부하며 미·북 대화 재개가 요원해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외교부는 22일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시 기존 한·미 워킹그룹의 운영 현황을 점검하고 기존 워킹그룹을 종료하는 방향으로 검토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워킹그룹은 한·미 양국이 2018년 남북한 협력사업 이행을 위해 대북 제재 면제를 논의하고자 구성한 태스크포스(TF)다. 외교부는 워킹그룹을 폐지하는 대신 북핵 수석대표 간 협의와 국장급 협의를 강화해나가겠다는 계획이다.

한·미 워킹그룹 종료 결정은 대북 유화책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북한은 미국이 워킹그룹에서 제재 면제에 대해 원칙적인 입장을 고수해온데 대해 강하게 반발해왔다. 김여정은 지난해 6월 남북 연락사무소 폭파 직후 발표한 담화에서 “북남(남북) 합의문의 잉크가 마르기도 전에 상전이 강박하는 ‘한·미 실무그룹’이라는 것을 덥석 받아 물고 사사건건 북남관계의 모든 문제를 백악관에 섬겨 바쳐온 것이 오늘의 참혹한 후과로 되돌아왔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워킹그룹 종료 결정이 북한을 대화 테이블로 견인하기 위한 배려 차원이냐’는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의 질의에 “당연히 북한에게 시그널이 될 것”이라고 답하며 인정했다.

한·미가 유화 제스처를 보인 날 김여정은 직접 담화를 내고 대화 제의를 일축했다. 김여정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우리) 속담에 꿈보다 해몽이라는 말이 있다”며 “미국은 아마도 스스로를 위안하는 쪽으로 해몽을 하고 있는 것 같다”고 비아냥댔다. 이어 “스스로 잘못 가진 기대는 자신들을 더 큰 실망에 빠뜨리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여정의 담화는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직접 겨냥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지난 20일(현지시간) A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대화와 대결에 모두 준비돼있다”고 한 발언에 대해 “흥미로운 신호”라고 평가한 바 있다.

북한이 보다 유리한 협상 국면이 조성되기 전까진 대화에 응하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방한 중인 성 김 미국 대북특별대표는 지난 21일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에서 “대화를 언급한 김 위원장의 발언이 조만간 긍정적인 답변을 받을 수 있을 것이란 의미이길 바란다”며 거듭 북한에 조건없는 대화를 제의했다.

신범철 경제사회연구원 외교안보센터장은 “김여정이 자신의 카운터파트가 성 김 대표가 아닌 설리번 보좌관이라고 명확히 한 것”이라며 “북한이 더 큰 대화 제의를 기다리겠다는 뜻이기 때문에 당분간 도발에는 나서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송영찬 기자 0fu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